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자산운용이 투자한 싱가포르 그랩, 스팩 합병 통해 미 증시 상장 추진

공유
0

한화자산운용이 투자한 싱가포르 그랩, 스팩 합병 통해 미 증시 상장 추진

center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 핀테크 박람회에 게시된 그랩 로고 사진=로이터
한화자산운용이 투자한 싱가포르 승차공유 기업 그랩이 미국 증권시장에 상장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마켓인사이더는 7일 거대 승차공유 회사로 성장한 그랩은 스팩 합병을 통해 미국에 상장될 예정이라고 파이낸셜타임스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합병 기업의 가치는 350억 달러로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랩은 이번 거래에서 공공자본(PIPE)에 대한 민간 투자를 통해 총 25억 달러의 자금을 조달할 예정이며, 12억 달러는 알티미터 성장1 에서 조달한다.

파이낸셜타임스 보고서는 합병 제안된 수치는 여전히 변경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랩은 앤서니 탠과 탠 후이 링에 의해 2012년에 설립되었으며, 지금까지 120억 달러를 모금하여 동남아시아의 승차공유 시장을 주도했다.

이 회사는 약 50억 달러의 현금 보유고를 보유하고 있으며 2020년에는 전년 대비 70%의 높은 수익을 기록했다.

그랩의 성장은 일본 대기업인 소프트뱅크가 약 50억 달러의 평가로 지난 2017년 싱가포르에 20억 달러를 투자한 데 따른 것이다.

그랩은 또 2020년 2월 일본 투자자인 미쓰비시 UFJ 파이낸셜그룹과 TIS INSEC로부터 테크크런치 당 8억5600만달러의 자금후원을 받고 시작된 핀테크 자회사 그랩 파이낸셜도 운영하고 있다.

그랩 파이낸셜은 지난 1월 한화자산운용이 주도한 시리즈A 펀딩 라운드에서 3억 달러 이상을 모금했다. 자회사 전체 수익은 2020년 40% 이상 성장했다.

그랩은 코로나19 확산으로 2020년에 약 5%의 인력을 해고하는 등 승차공유 사업은 어려움을 겪었다.

그랩은 알티미터 캐피탈과 전 질로우(Zillow) 이사인 브래드 거스너가 운영하는 두 개의 SPAC 중 하나인 알티미터 성장 1 과 합병할 예정이다.

그랩 합병안이 최종 확정되고 승인된다면 역사상 가장 큰 스팩 거래가 될 전망이다.


박찬옥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opak2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