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니오·샤오펑, 비야디 도전에도 1분기 깜짝 실적...주가는 고전 중

공유
1

니오·샤오펑, 비야디 도전에도 1분기 깜짝 실적...주가는 고전 중



center
지난해 초만 해도 생존조차 불안했던 니오, 샤오펑 등 중국 신생 전기차업체 실적이 안정화되고 있다. 사진 = 로이터


중국 대표 전기자동차 rldjq 니오(Nio)와 샤오펑(Xpeng)이 자동차용 반도체 부족 속에서도 판매 실적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4배 이상 뛰면서 올해 1분기 견조한 실적을 올렸다.

CNBC에 따르면, 1분기 니오(Nio)는 전년 동기 대비 423% 증가한 2만 60대를 판매했다. 3월에는 7257대를 판매해 월간 최고치를 경신했다.

지난해 니오는 약 4만 4000대를 판매해 매출액 151억 8000만 위안(약 2조5800억 원)을 기록했고, 매출총이익률이 12.7%다. 매출액에서 매출원가를 뺀 마진율이 약 13%라는 의미다.

샤오펑(Xpeng)은 1분기 1만3340대를 판매했고 지난 4분기 판매대수(1만 2964대)를 초과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해도 판매대수가 487% 늘었다. 같은 기간 리샹(Li Auto)도 전년 동기 334% 증가한 1만 2579대를 판매했다.
지난해 초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중국 자동차 시장은 판매가 급감했으나 하반기 들어 점차 안정화됐다. 지난해 중국의 총 자동차 판매량은 2531만 대로 12년 연속 글로벌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전기차를 포함한 신에너지 자동차 판매량은 137만 대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년 대비 10.9% 증가한 수치다.

니오, 샤오펑, 리샹 중국 전기차 3인방은 지난해 초에만 해도 생존마저 불투명했었는데 반전을 이뤘다.

다만 니오 주가는 이날 미국 정규 주식시장에서 동부시간 오전 10시 29분(한국시간 오후 11시 29분) 2.63% 하락한 38.93달러를 기록 중이다.

샤오펑은 3.49% 내린 35.69달러, 비야디는 1.93% 내린 22.66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리오토는 8.11% 폭락세를 보이고 있다.

샤오펑은 지난해 2만7000대 이상을 판매해 매출액 55억 4700만 위안(약 9430억 원)을 기록했고 매출총이익률은 3.5%다. 같은 기간 리샹은 약 3만 3000대를 판매해서 매출액 92억 8000만 위안(약 1조 5800억 원)을 기록했고, 매출총이익률은 16.4%을 기록했다.

한편 워런 버핏이 후원하고 있는 중국 자동차업체 비야디(BYD)가 전기차 시장에서 질주하고 있다. 3월 전기차 판매량이 '중국판 테슬라'로 불리는 니오의 2배를 웃돌았다. BYD가 지난 3월 전기차 1만 6301대를 판매했다.

웨드부시의 댄 아이브스 애널리스트는 "니오와 샤오펑의 올해 1분기 인도 물량은 월가 예상치를 뛰어 넘는 수준으로 매우 견고했다"면서 "무엇보다 포드를 비롯한 수많은 자동차 제조업체 공장을 멈추게 만든 반도체 칩 부족 사태에도 불구하고 강력한 성장을 일궈냈다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아직 실적을 발표하지 않은 리오토의 경우 올해 1분기 1만 500~1만 1500대를 인도할 것으로 지난 2월 전망한 바 있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262.6~297.1% 늘어난 것이다.


김수아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suakimm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