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골든블루, 골프단 3기 출범…"올해 최소 3승 목표"

공유
0

골든블루, 골프단 3기 출범…"올해 최소 3승 목표"

조정민, 홍세희, 유현주, 안수빈, 김송연 프로 등 5명 선수로 구성

center
골든블루가 골프단 3기를 출범했다. 왼쪽부터 조정민, 홍세희, 유현주, 안수빈, 김송연 프로. 사진=골든블루
골든블루는 국내 위스키 업계 최초의 프로 골프단인 ‘골든블루 골프단 3기’를 출범한다고 7일 밝혔다.

골든블루 골프단 3기는 2016년 1기부터 함께 해온 유현주, 김송연 프로와 함께 2기 후반에 합류한 안수빈 프로, 올해 새롭게 3기로 영입된 조정민, 홍세희 프로 등 총 5명의 선수로 구성됐다.

맏언니 유현주 프로는 프로다운 근면 성실함과 함께 선수 개인의 브랜드 가치를 입증하는 인플루언서로서 영향력을 키우고 있다.

2017년 SK핀크스 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에서 생애 첫 우승컵을 들어 올렸던 김송연 프로는 지난해부터 개명(前 김혜선2)을 포함해 모든 것을 새롭게 하며 드림투어에서 활약했다. 올해는 1부 정규투어로 컴백해 4년 만에 우승에 대한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2020년 1월 골든블루 골프단 2기 후반부에 합류한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의 안수빈 프로는 지난해 드림투어에서 첫승을 거두는 등 뛰어난 실력을 발휘해 올해 처음으로 1부 정규투어에 입성한 차세대 유망주다.

3기로 합류한 조정민 프로의 경우 역대 KLPGA 통산 6승의 커리어를 자랑한다. 홍세희 프로는 ‘제2의 유현주’라는 타이틀이 따라다닐 만큼 스타성을 겸비한 프로골퍼로 주목받는다.

골든블루 골프단은 올해 최소 3승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선수들은 8일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을 시작으로 KLPGA 투어에 본격 출전할 예정이다.

김동욱 골든블루 대표는 "창단 6주년을 맞은 골든블루 골프단 3기의 출범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면서 "선수들이 운동에만 전념하며 마음껏 기량을 펼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골든블루는 국내 최초로 36.5도의 로컬 위스키를 만든 기업으로, 골프단 소속 선수의 우승 시 상금의 36.5%에 해당하는 액수를 회사가 추가로 마련해 선수 이름으로 기부하는 사회 공헌활동을 계속해서 이어가고 있다.

2016년에는 안시현 프로가 한국여자오픈에서 12년만에 우승해 제주 사랑의 열매에 1억 원을 기부했고 2017년에는 김송연 프로가 SK핀크스 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에서 우승을 차지해 광주 사랑의 열매에 5000만 원을 기부했다.

이외에도 골든블루는 2018년 세계 유일의 여자골프 국가 대항전인 '2018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에 주류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공식 후원사로 참여했다. ‘2019 골든블루 위너스컵’을 개최하는 등 골프와 나눔 활동을 연계한 다채로운 마케팅을 펼쳐 골프의 대중화를 이루는 데 기여하고 있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