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융권 뉴딜펀드 동났다...배정물량 완판 '인기'

공유
0

금융권 뉴딜펀드 동났다...배정물량 완판 '인기'

금소법에도 은행권 배정물량 소진

center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1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뉴딜펀드판매 창구를 방문, 펀드판매 직원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은행에 이어 증권사의 '국민참여 정책형 뉴딜펀드'가 완판되며 금융권 최고의 히트상품으로 떠올랐다. 정부가 원금 등을 지원한다는 점에서 주목받으며 판매를 시작한지 약 1주일 만에 매진됐다.

7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투자증권(140억 원), 유안타증권(90억 원), 하나금융투자(90억 원), 한국포스증권(90억 원), 신한금융투자(80억 원), 한화투자증권(80억 원) 등 증권사가 지난달 29일 뉴딜펀드 판매를 시작한 지 하루만에 배정물량이 소진됐다.

KB국민은행 226억 원, 기업은행 220억 원, 하나은행 155억 원, NH농협은행 150억 원, 신한은행 110억 원, 우리은행 70억 원, 산업은행 10억 원 등 은행에 배정된 물량도 동이났다. 기업은행이 최저 가입금액을 5만 원으로 낮춰 판매소진 속도가 늦었으나 5일에 완판됐다.지난달 25일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으로 펀드판매의 설명의무가 강화됐음에도 배정물량을 모두 소진한 것이다.
이에 따라 증권사, 은행 등 금융권에 배정된 1460억 원 규모의 뉴딜펀드가 판매를 시작한지 영업일 기준 나흘만에 동이 난 셈이다.

뉴딜펀드는 한국판 뉴딜을 뒷받침하는 국민참여형 정책펀드다. 정부가 자본시장에서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고 그 결실을 다수의 국민과 공유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총 2000억 원 규모로 사모펀드인 자(子)펀드 10개의 수익증권에 투자해 수익을 추구하는 '사모투자 재간접공모펀드' 방식으로 운용된다.

업계 관계자는 "원금의 상당 부분이 사실상 보장된다는 점이 입소문을 타며 가입자가 몰려 판매 물량이 모두 소진돼 인기를 실감했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참여 뉴딜펀드는 '원금보장'을 두고 논란에 휩싸였다. 정부와 여당은 '한국판 뉴딜펀드 조성 방안'을 처음 발표할 당시 '원금 보장과 연 3%대 수익률'을 제시했다. 하지만 투자 상품에서 손실이 날 경우 이를 보전해주는 행위를 금지하는 자본시장법 위반이란 지적이 제기됐다. 국민 혈세로 투자자 손실을 메우는 것이란 '포퓰리즘 펀드' 논란부터 금융권의 팔을 비틀어 내놓는 '관치펀드'란 비판도 나왔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