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네이버 한성숙 ‘정기구독·익일배송’ 도입 ‘1위’ 유지…일본 ‘커머스’ 진출

공유
0

네이버 한성숙 ‘정기구독·익일배송’ 도입 ‘1위’ 유지…일본 ‘커머스’ 진출

center
한성숙 네이버 대표[사진=네이버]
네이버가 전자상거래(이커머스)사업 확대에 역량을 집중한다. 신세계와의 제휴를 통해 상품 정기 구독, 생필품·신선식품 무료 및 익일 배송 서비스 등을 선보이고 쿠팡처럼 구독 서비스를 확대해 가겠다는 구상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최근 네이버 주주들에게 보낸 ‘네이버 커머스의 현재와 미래’라는 제목의 서한을 통해 “네이버는 지난해 거래액 28조 원을 달성하며 국내 이커머스 1위 지위를 공고히 했다”며 “커머스 사업을 지속해서 선도하기 위해 다섯 가지 방향에서 계속 앞서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 대표는 ▲판매자 솔루션 강화 ▲다양한 구매 방식 지원 ▲멤버십을 통한 파트너십 생태계 확대 ▲데이터 기반 온디맨드 풀필먼트 구축 ▲글로벌 진출 등 5가지 방향을 꼽았다.

한 대표는 판매자 솔루션 강화를 위해서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로 스토어 구축 및 상품·주문 관리뿐만 아니라 정산·금융·마케팅·물류 등 전방위적인 판매자 활동이 가능하도록 구조를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는 올해 거래액 목표를 작년보다 50% 이상 많은 25조 원 이상으로 잡고 있으며, 5년 후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100만 개를 목표로 한다고 한다. 현재 스마트스토어는 42만여 개다.

특히 신세계·이마트, CJ대한통운과 물류 체계를 고도화해 생필품 및 동대문 의류부터 명품 브랜드에 이르기까지 전방위적인 이커머스 체계를 공고히 하겠다는 계획이다. 한 대표는 “파트너십 생태계 확대를 위해 이마트·신세계와 제휴해 전국 이마트·신세계 매장에서 네이버페이 적립 및 무료 배송 등의 혜택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국의 신세계·이마트 오프라인 매장 7,300여 곳과 네이버를 연결해 네이버 장보기에서 신세계·이마트 상품 당일배송·익일배송을 도입하겠다는 것이다. 또한 신선식품 배송도 포함시킨다는 계획이다.

일본 시장 진출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경영을 통합한 라인·야후가 '라인' 메신저의 선물하기·공동구매와 '야후'의 검색·쇼핑·페이페이 등을 활용해 검색·쇼핑·결제로 이어지는 시너지를 선보일 계획이다

한 대표는 "일본 소매시장은 우리나라보다 3배 이상 크지만, 아직 커머스의 온라인 침투율은 한국의 3분의 1 수준"이라며 "야후 쇼핑은 이미 32조 원 규모 거래여서 스마트스토어가 빠르게 성장할 발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