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청년'된 한수원 등 발전 6사...2일 일제히 창립 20주년 맞아

공유
0

'청년'된 한수원 등 발전 6사...2일 일제히 창립 20주년 맞아

한수원·남동발전, 창립 20주년 기념식 각각 본사서 개최
동서·중부·서부발전 등 발전 6사, 2001년 4월 2일 한날 출범

center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정재훈 사장이 1일 본사에서 열린 창립 20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한수원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과 한국남동발전, 한국동서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남부발전 등 발전 6사가 4월 2일 한날 각각 창립 20주년을 맞는다.

한수원은 1일 경북 경주 본사에서 창립 20주년 기념식을 진행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 행사에는 정재훈 한수원 사장을 비롯한 직원 등 약 1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내 방송을 통한 생중계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서 한수원은 기존 핵심사업인 원전 경쟁력의 토대 위에 신재생, 해외사업, 수소 등 다양한 클린에너지원을 갖춘 친환경 종합에너지기업으로 도약이라는 한수원의 미래상을 선포하는 비전선포식도 가졌다.

정재훈 사장은 "한수원은 지난 20년 동안 힘든 일을 극복해오면서 저력을 얻었다"며 "천년의 세월에도 흔들리지 않는 기업, 기본과 원칙을 중시하며 신뢰 받는 기업을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한국남동발전 역시 같은 날 경남 진주혁신도시 본사 대강당에서 회사 창립 20주년 기념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거리두기 방침 준수를 위해 유향열 남동발전 사장 등 약 40명의 임직원이 모인 가운데 진행됐다.

이 행사에서 남동발전은 사진자료 전시회 등을 통해 지난 20년간의 성장과정과 역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유향열 사장은 "남동발전의 미래 20년을 향한 새로운 도전에 나설 때"라며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의 선도적인 역할을 통해 진정한 에너지리더로 거듭나자"고 말했다.

동서발전, 중부발전, 서부발전 역시 2일 창립 20주년을 맞는다.

이들 발전 6사는 모두 2001년 4월 2일 한날 한국전력으로부터 분사돼 발전 자회사로 출범했다.

한수원은 2001년 분사 당시 원자력 16기와 수력 21기, 설비용량 1만 4000여 메가와트(㎿)로 시작해 현재 원자력 24기와 수력 21기, 양수 16기, 설비용량 2만 9000여㎿를 보유한 회사가 됐다.

남동발전은 2001년 분사 당시 발전설비용량 약 5500㎿에서 시작해 현재 약 1만 400㎿로 2배 가까이 성장했고, 신재생설비는 분사 당시 제로(0)에서 현재 1006㎿까지 늘어났다.

center
한국남동발전 유향열 사장(오른쪽)이 1일 본사에서 열린 창립 20주년 기념행사에서 사진전시회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한국남동발전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