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중 외교수뇌. 첫 대면회담부터 이례적 치열한 기싸움

공유
0

미중 외교수뇌. 첫 대면회담부터 이례적 치열한 기싸움

블링컨 국무장관 "세계안정 유지하는 룰 기반 질서 위협" vs 양제츠 국무위원 "군사력과 금융패권 이용 타국 억압"

center
미중 외교수뇌부가 18일(현지시간) 미국 알래스카 앵커리지 회담장에서 조 바이든 정권출범이후 첫 대면회담을 갖고 있다. 사진=로이터
미중 외교수뇌부는 18일(현지시간) 미국 알래스카주 앵커리지에서 조 바이든 정권출범이후 처음으로 대면회담을 가졌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미중 양국은 이 자리에서 회담시작부터 양측의 정책을 둘러싸고 격렬한 비난을 주고받아 대립의 심각성이 부각되는 모양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신장위구르, 홍콩, 타이완 등의 문제, 미국에의 사이버공격, 동맹국에의 경제적인 강요행위를 포함한 중국의 행동에 대한 미국의 깊은 우려를 다룰 것”이라고 밝혔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중국의 이같은 행동은 모두 세계의 안정을 유지하는 룰에 기반한 질서를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외교 최고위인사인 양제츠 공산당 정치국원은 이에 15분에 걸쳐 응답했다. 양제츠 정치국원은 미국 민주주의가 곤경에 처해 있는 점과 미국에 의한 약자(마이너리티) 처우를 놓고 미국을 비난했다.

그는 “미국은 군사력과 금융에 있어서 패권을 이용해 영향력을 확대하고 다른 나라를 억압하고 있다”면서 “국가안전보장의 개념을 악용해 통상의 무역거래를 방해하고 일부 국가들이 중국을 공격하도록 유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우리는 충돌을 바라고 있지 않지만 치열한 경쟁관계는 환영한다. 원리원칙과 자국민, 동맹국을 지키기 위해 항상 행동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회담에서 미중 양국이 합의를 이룰 분야는 거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회담은 밤늦게까지 지속되고 19일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회담의 위상도 쟁점으로 되어왔다. 중국은 과거 양국간의 외교틀을 상시시키는 전략대화라고 주장했지만 미국측은 외교틀을 부정하는 입장을 나타내왔다.

미국은 지난 17일 중국 국유통신사의 사업면허 취소를 위한 절차를 개시하고 미국에서 정보통신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국기업에 대해 소환장을 발송한다고 발표했다.

미국정부 고위관계자는 회담전에 기자단에 대해 “협의의 대부분은 치열한 것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양제츠 위원은 신장위구르, 홍콩, 타이완은 모두 분리불가능한 중국의 영토라고 주장하면서 미국에 의한 내정간섭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시진핑(習近平) 주석이 말해왔듯이 미국과의 관계에 대해 충돌과 대랍은 바람직하지 않으며 상호존중과 윈윈 협력을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고위관계자는 “중국대표단은 과장되게 행동하는 것을 노린 것같으며 내용보다도 대중을 위한 연극이나 드라마와 같은 행동을 중시했다”라는 견해를 나타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