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럽의약품청, "아스트라 백신 이익이 위험보다 크며 안전하고 유효"

공유
0

유럽의약품청, "아스트라 백신 이익이 위험보다 크며 안전하고 유효"

접종중단 13개 EU회원국 접종재개 가능성 높아져…혈전 인과관계 계속 조사 방침

center
접종하기 위해 주사기에 옮기지는 아스트라제네카제 코로나19 백신. 사진=로이터
유럽연합(EU) 의약품규제당국인 유럽의약품청(EMA)은 18일(현지시간) 영국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접종후에 혈전이 생기는 등의 보고사례에 관한 조사를 실시한 결과 계속 이익이 위험성보다 크다라는 명확한 결론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이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에머 쿡 EMA 청장은 아스트라제네카제 백신이 안전하고도 유효한 백신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나라면 내일이라도 백신접종을 받겠다”라면서 백신 불안감을 해소하려고 진력했다.

쿡 청장은 이와 함께 백신 접종과 혈전의 인과관계를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면서 조사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쿡 청장은 또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을 접종할 시에 발생하는 잠재리스크에 대해 환자에게 설명과 의료종사자에의 정보제공을 철저히 하기 위해 지침을 바꿀 예정이며 지금까지 접종한 사람과 지금부터 접종할 사람에게 주의해야 할 사안에 대해 인식을 높이고 싶다“고 지적했다.
유럽에서는 아스트라제 백신 접종후에 혈전이 생기는 등 부작용이 의심되는 사례보고를 감안해 접종을 중단하는 국가가 속출했다.

EMA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제 백신을 접종한 500만명 가운데 혈전 등 부작용사례 30건을 중점적으로 조사해왔다.

EMA가 AZ 백신이 안전하고 효과적이라는 유권 해석을 내놓았기 때문에 AZ 백신 접종을 일시 중단한 독일·프랑스·이탈리아·스페인·네덜란드 등 13개 EU 회원국들이 접종을 재개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이탈리아의 마리오 드라기 총리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재개할 방침을 밝혔다. 영국 잉글랜드의 보리스 위티 최고의료책임자는 아스트라 백신접종과 연관된 잠재리스크는 매우 낮다면 위험성보다 이익이 훨씬 크다고 지적했다.

세계보건기구(WHO)의 한스 크루게 유럽지역 국장도 아스트라 백신의 효과가 위험성을 훨씬 웃돈다면서 접종을 중단하고 있는 나라에 대해 생명을 구하기 위해 접종을 재개하도록 촉구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