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리얼시승기] 혼다 뉴 오딧세이 "카니발 잡으러 왔다"

공유
0

[리얼시승기] 혼다 뉴 오딧세이 "카니발 잡으러 왔다"

center
혼다 뉴 오딧세이 "카니발 잡으러 왔다". 사진=글로벌모터즈
혼다 코리아가 '뉴 오딧세이'를 국내에 출시하며 패밀리 미니밴 터줏대감인 기아 '카니발'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지난 1995년 1세대 모델이 나온 '오딧세이'는 지금까지 네 차례 완전변경(풀체인지)을 통해 현재 5세대에 이르렀다. 국내에는 2012년 처음 출시됐다.

2021년형 뉴 오딧세이는 5세대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실내·외 디자인에 일부 변화가 생겼고 안전과 편의 사양이 대폭 강화됐다.
파워트레인(동력장치)은 3.5리터 가솔린 엔진에 10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려 최고출력 284마력과 최대토크 36.2kg·m의 힘을 발휘한다.

특히 뉴 오딧세이에는 '가변 실린더 제어 시스템(VCM)'이 적용돼 정속 주행 등 상황에 따라 엔진 실린더 6개 중 3개만을 활성화한다. 이를 통해 연비는 높이고 배출가스는 줄였다.

뉴 오딧세이는 모든 사양을 적용한 '엘리트' 단일 트림(등급)으로 판매되며 가격은 부가세 포함해 5790만 원이다.

더 자세한 내용은 글로벌모터즈가 혼다 '뉴 오딧세이'를 직접 시승한 이번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현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hs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