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자 '연봉킹' 권오현 172억…직원 평균은?

공유
0

삼성전자 '연봉킹' 권오현 172억…직원 평균은?

직원 평균 1억2700만 원...이재용 부회장 무보수 경영

center
권오현 삼성전자 고문.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지난해 36조 원의 영업이익을 올린 가운데 전·현직 경영진과 임직원에 두둑한 연봉을 지급했다.

10일 발표된 지난해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김기남 부회장을 포함한 등기임원 12명(이사·감사)에게 급여 총 330억 원을 지급했다.

이 가운데 권오현(69·사진) 삼성전자 고문이 지난해 회사로부터 172억3300만 원을 받았다. 급여 7억9200만 원, 상여금 70억3200만 원, 퇴직금 92억9000만 원, 기타 근로소득 1억1900만 원 등이 포함된 금액으로 삼성전자에서 가장 많은 액수다.

권 고문은 설·추석 상여, 장기성과인센티브, 특별상여 등 총 70억3200만 원의 상여금을 받았다. 또 임원퇴직지급규정에 의거한 퇴직소득 92억9000만 원, 임원처우규정에 따른 기타 근로소득 1억1900만 원을 수령했다.

삼성전자는 권고문의 상여금와 관련 "지난해 삼성전자 전체 매출액 236조8000억원, 영업이익 36조원을 달성한 점, 비계량 지표 관련해 반도체(DS) 부문 미래기술과 중장기 사업 방향 제시, 차세대 경영자 육성 등에 기여한 점을 고려해 산정했다"고 밝혔다.
권 고문과 함께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윤부근 고문은 지난해 60억 원 수준의 퇴직금을 포함 총 115억2700만 원을, 신종균 고문은 퇴직금 59억 원을 더해 총 113억27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현 경영진 연봉도 모두 2배 이상 올랐다. 김기남 DS 부문 부회장은 지난해 82억7400만 원을 받았고 고동진 IM(IT·모바일)부문 사장의 보수는 67억1200만 원이었다. 김현석 CE(소비자가전)부문 사장은 54억5700만 원을 수령했다.

이 외에도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은 41억8300만 원, 최윤호 경영지원실장(사장)은 30억2800만 원을 보수로 수령했다. 이상훈 전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사장)은 총 45억9400만 원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고용과 평균 임금도 크게 늘었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말 국내 직원 수는 역대 최다인 10만9490명으로 11만명에 육박했다. 이들의 1인 평균 급여액은 전년보다 약 17.6% 증가한 1억2700만 원(대표이사 3인을 포함해 등기임원 11명은 제외)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시설투자액은 반도체 호황기였던 2017년(43조4000억원) 이후 가장 많은 38조5000억 원을 기록했다. 첨단공정으로 전환과 공장 증설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연구개발비는 2019년 대비 1조 원이 증가한 21조2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 기준 삼성전자의 5대 주요 매출처에는 애플, 베스트바이, 도이치 텔레콤, 홍콩 테크로닉스, 버라이즌 등이다. 삼성전자가 전 세계에 등록해놓은 특허는 19만7749건으로 2019년에 비해 9.8% 증가했다.

한편 그룹 총수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5년째 무보수 경영을 이어오고 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