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파세코 창문형에어컨 동남아 넘어 남미·중동 수출길 '청신호'

공유
1

파세코 창문형에어컨 동남아 넘어 남미·중동 수출길 '청신호'

베트남·싱가포르 주문 증가 힘입어 해외사업 집중 칠레·호주·이라크 공급계약 눈앞
동남아시장 저가 중국산과 경쟁, 성능·디자인 앞서 고가 차별화 주효 추가수주 기대

center
파세코 '창문형 에어컨' 제품. 사진=파세코
종합가전업체 파세코가 창문형 에어컨으로 동남아시아 시장 수출에 탄력을 붙이고 있다.

베트남에 이어 싱가포르로 판매 길을 연 것을 계기로 창문형 에어컨의 해외수출에 힘찬 시동을 걸고 있다.

9일 파세코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베트남에 창문형 에어컨 1차 수출물량을 보내 수출 가능성을 타진한 결과, 현지에서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경기 위축에도 파세코의 창문형 에어컨이 폭발적인 반응을 얻으면서 2~3차 추가물량 주문이 이어졌다.

베트남에서 성공에 힘입어 파세코는 이달 싱가포르 수출도 성사시켰고, 오는 5월부터 싱가포르 시장에 창문형 에어컨 대량수출을 준비하고 있다.

파세코는 베트남·싱가포르에서 확인한 창문형 에어컨의 상품성에 고무돼 사내에 해외수출전담팀을 신설해 글로벌 마케팅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해외수출팀은 코로나19로 대면 수출상담이 어려운 와중에도 온라인 비즈니스 상담을 통해 칠레·호주·이라크 등과 의미있는 제품 수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파세코 관계자는 “창문형 에어컨 정보를 먼저 알고 관심을 보이며 상담을 요청해 온 국가들이 계속 늘고 있다”고 전했다.

이처럼 파세코 창문형 에어컨에 해외 수출 청신호가 켜진 배경으로 제품의 다양한 장점들을 손꼽을 수 있다.
먼저, 일반 에어컨과 달리 창문형 에어컨은 실외기 일체형 제품으로 실외기 설치 공간의 구애를 받지 않는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특히, 실외기 일체형임에도 소음이 적은 반면에 냉방효과가 뛰어나고, 제품 디자인까지 세련돼 소비자들의 선택을 많이 받고 있다.

아울러 코로나19의 비대면(언택트) 문화 확산으로 제품설치 기사의 방문을 꺼리는 분위기에서 창문형 에어컨은 소비자가 직접 설치할 수 있어 사회 트렌드에도 부응한다는 평가이다.

파세코 측은 “지난해 선보인 창문형 에어컨은 국내 동종제품 가운데 유일하게 '에너지효율 1등급'이며, 우수산업디자인상품으로 선정될 정도로 뛰어난 디자인 경쟁력을 자랑한다”고 소개했다.

이같은 파세코 창문형 에어컨의 장점은 동남아 시장에서 저가공세를 펼치는 중국산 제품과 경쟁에서 여실히 입증됐다.

파세코 관계자는 “한국에서 온전히 생산된 제품으로 저가의 중국산 제품에 비해 가격이 2배 이상 높게 책정됐음에도 현지에서 성능은 물론 품질과 디자인 면에서 호평 받으며 추가 주문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파세코는 창문형에어컨 외에도 지난해 12월 미주지역으로 ‘케로나(Kerona)’ 브랜드의 석유 스토브(난로) 제품을 173억 원 어치 수출 계약을 맺었다.

center
파세코 석유 스토브(난로) 모델들. 사진=파세코


올해 창립 35주년을 맞는 파세코는 대표 제품인 심지식 석유 스토브와 산업용 열풍기를 현재 미국·중동을 중심으로 전세계 30여개 나라에 수출하고 있다. 또한, 아파트 등에 빌트인 생활가전기기를 제조·공급해 오고 있다. 현재 파세코의 해외수출 비중(금액 기준)은 석유 스토브 위주로 17% 가량 차지한다.

2004년 5천만불 수출탑을 수상하면서 해외시장에서 높은 인지도를 확보하고 있으며, 매년 전체 매출의 2%를 기술연구개발(R&D)에 투자해 신제품 개발과 디자인 경쟁력 강화 등 성과를 만들어 내고 있다.

계열사로 석유 스토브 등 일부 제품과 부품을 생산하는 ㈜에이치엔씨, 부품 임가공업체로 중국 해외법인 ㈜고광전자를 두고 있다.

연간 매출은 2019년 1804억 원에서 지난해 1~3분기 누적 1557억 원을 기록해 연간 2000억 원 돌파가 예상된다. 영업이익도 지난해 3분기 누적 142억 원으로 전년도(2019년) 전체 104억원을 넘어서 연 200억 원 진입에 관심이 모아진다.


이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ainygem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