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최현수 깨끗한나라 대표 "고객중심‧디지털전환‧ESG경영의 해로"

공유
0

최현수 깨끗한나라 대표 "고객중심‧디지털전환‧ESG경영의 해로"

깨끗한나라, 지난 8일 창립 55주년 기념식‧사사편찬회 개최
최병민 회장 "55년 역사에서 교훈 얻어 미래로 나아가겠다"

center
최병민 깨끗한나라 회장(왼쪽부터), 최현수 대표, 박견우 노조위원장이 지난 8일 열린 창립 55주년 기념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깨끗한나라
종합제지기업 ‘깨끗한나라’가 지난 8일 서울 용산구 소재 본사에서 열린 타운미팅에서 창립 55주년 기념식과 사사(社史)편찬회를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타운미팅은 반세기 동안 도전과 열정의 역사를 되돌아보고 100년 기업을 향한 새로운 도전을 다짐하자는 취지로 개최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기념식에서 최병민 깨끗한나라 회장은 “지난 55년 역사에서 교훈을 얻어 미래로 나아갈 지침으로 삼고자 한다. 깨끗한나라의 창업 정신을 발판 삼아 100년 기업의 역사를 이끌어 갈 출발점에 섰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55주년을 기념해 제작된 ‘깨끗한나라 55년사’ 발간식도 진행됐다. 이날 사사의 내용이 담긴 영상이 임직원에게 공개됐다. 깨끗한나라 사사는 55년 기업사를 다룬 제1권, 경영이념과 기업문화를 다룬 제2권으로 구성됐다.
발간사에서 최현수 깨끗한나라 대표는 “깨끗한나라 55년사를 과거가 아니라 미래로 열어 두기 위해 임직원 여러분과 함께 더 노력하겠다”면서 “고객중심경영‧디지털전환‧ESG경영이라는 3대 경영전략을 중심으로 2021년을 100년 기업을 위해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한해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어진 창립 55주년 기념식 축사에서 박견우 노조위원장은 “대한팔프 시절부터 함께 한 깨끗한나라의 55주년에서 축사를 하게 돼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노사 협력을 기반으로 100년 기업을 함께 만들어 갔으며 한다”고 말했다.

깨끗한나라는 이외에도 3대 경영전략과제 중 하나인 ESG 경영에 대한 비결을 내재화하기 위해 유승권 이노소셜랩 이사를 초청해 ESG의 개념, ESG가 기업 가치에 미치는 영향과 도입에 따른 점검 사항에 관련된 강의를 임직원 대상으로 열었다.

깨끗한나라는 1966년 대한팔프공업주식회사로 출발해 산업용지인 백판지를 생산, 판매했다. 이후 백판지 중심의 판지사업과 화장지, 기저귀, 생리대 중심의 생활용품 사업을 영위하는 국내 유일 종합제지기업으로 성장했다.

또 친환경 경영의 일환으로 대규모 보일러 설비에 투자, ‘탈석탄화’를 달성하고,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기부활동, 혈액 수급난 극복을 위한 임직원 헌혈 등 지역사회와 상생하기 위해 꾸준히 사회공헌활동을 펼치며 ESG 경영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