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사우디, 50억 달러 투자 세계 최대 규모 수소 공장 건설

공유
2

사우디, 50억 달러 투자 세계 최대 규모 수소 공장 건설

center
사우디가 급성장하고 있는 수소경제를 주도하기 위해 50억 달러를 투자, 세계 최대 규모의 수소 공장 ‘헬리오스’를 건설한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사우디가 급성장하고 있는 수소경제를 주도하기 위해 태양과 바람만으로 가동되는 50억 달러 규모의 수소 공장 ‘헬리오스’를 건설한다고 아랍뉴스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수소 플랜트는 오는 2025년으로 예정된 신도시 네옴이 완성될 때에 맞추어 가동되며 가동되면 이 공장은 세계에서 가장 큰 녹색 수소 제조 공장이 된다. 오는 2050년까지 수소시장 규모는 700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벨기에 크기의 사막을 재생에너지로 움직이는 대도시로 만드는 임무는 독일 최대의 유틸리티 및 전력 회사인 RWE의 피터 테리움 전 최고경영자(CEO)가 맡았다. 그의 성과는 오일 달러에 의존하는 사우디가 무공해 연료의 공급자로 전환할 수 있는지의 여부를 결정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수소경제는 지금까지 틈새시장이었으나 이제 거대한 산업으로 변모하고 있다. 유럽연합은 수소경제 인프라를 확충하기 위해 5000억 달러를 투자하고 있다. 물론 사우디에서 수소가스가 에너지 전환의 주요 부분이 되는 데는 여전히 큰 장애물이 남아 있다. 회의론자들은 현재까지 계획은 많았지만 운영은 거의 없는 재생 에너지 사업, 특히 태양광 사업에서 경쟁 우위를 확보해야 하는 사우디의 약한 실적을 지적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에 사우디가 수소시장을 주도하기 위해 야심찬 프로젝트를 추진함에 따라 수소 전문가들은 앞으로 사우디를 지켜보아야 주요 국가가 될 것이라고 지적한다.

영국은 건물 난방을 수소 연료로 하는 10개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고, 중국은 연료전지 버스와 상용차를 배치하고 있다. 일본은 제철에 수소가스를 사용할 계획이다. 존 케리 미국 기후 특사는 석유와 가스 산업계에 대해 수소경제의 ‘거대한 기회’를 받아들일 것을 촉구했다. 사우디는 이들이 모두 헬리오스의 고객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소에 대한 청사진도 그려지고 전략도 발표되고 있지만 업계로서는 아직 초기 단계다. 수소는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고는 만들기에 비용이 많이 들고, 저장하기도 어렵고, 가연성도 높다.

녹색 수소는 화석연료보다 재생 에너지를 사용해 생산된다. 국제 재생에너지위원회에 따르면 1kg의 수소를 생산하는 비용은 현재 5달러에 약간 못 미친다고 한다.

사우디는 햇빛과 바람, 쓰지 않는 넓은 땅으로 인해 상대적 경쟁 우위를 차지하고 있다. 헬리오스의 수소 생산 비용은 전 세계에서 가장 낮은 수준이며 오는 2030년에는 kg당 1.50달러에 불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쟁력 면에서 세계 최고 수준이 된다.

유럽은 가장 유망한 수소 시장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탄소 제로 정책을 가장 강하게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반면 유럽에서 재생 에너지를 활용하고 녹색 수소를 생산하는 것은 많은 비용을 필요로 한다. 이 대문에 수소의 수요는 자체 공급을 초과할 것이며 그 부족분을 사우디가 채워줄 수 있다.

테리움은 2018년 네옴에 합류해 에너지, 물, 음식 네트워크를 설계했다. 사실상의 사우디 통치자인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는 네옴을 사회와 경제를 혁신시킬 탄소 제로 모범도시로 구축할 방침이다. 헬리오스 수소 공장은 그 비전의 일부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