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車반도체 수급난 해결” 삼성전자‧현대모비스 뭉친다

공유
2

“車반도체 수급난 해결” 삼성전자‧현대모비스 뭉친다

정부 주도 민관 협의체 발족

center
평택 2라인 전경. 사진=삼성전자
전 세계적으로 차량용 반도체 부족 현상이 심각한 가운데 국내 자동차와 반도체 업계가 정부와 함께 차세대 시장 선점을 위한 동행에 나선다.

단기적으로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불안정 관련 대책을 모색하고, 차세대 전기자동차(EV)·반도체 시장 선점을 위한 중장기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4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현대차, 삼성전자·DB하이텍 등 반도체 기업(파운드리, 팹리스 등)과 함께 ‘미래차-반도체 연대·협력 협의체’ 발족식을 열고 국내 자동차·반도체 기업간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현재 국내 자동차·반도체 산업은 세계 최고 수준이지만, 아직 미래 모빌리티의 핵심 분야인 차량용 반도체 역량은 부족하다. 자동차-반도체 업계가 중장기 협력 추진을 위해 정기적 협력채널 구축이 필요했다.

국내 자동차업계 요청으로 정부는 반도체 수급상황 개선을 위해 국제사회와 논의 중이다. 관세청은 자동차 생산 차질이 없도록 지난달 17일부터는 차량용 반도체 부품 신속 통관도 지원하고 있다. 또 국내 팹리스, 모듈·부품사, 완성차사 등 기존·신규 차량용 반도체 성능평가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단기 조치로 자동차 생산에 차질이 빚어지지 않도록 지난달 17일부터 차량용 반도체 부품에 대한 수입절차 간소화를 지원하고 있다. 차량용 반도체의 성능평가도 긴급 지원한다. 중장기로는 국내 차량용 반도체 공급망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기술개발과 성능 인증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인프라도 구축할 방침이다.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불안은 전 세계적인 반도체 수급 불일치에 따른 것으로 단기간에 근본적으로 해결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며 "이번 위기를 미래차·반도체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협의체에서 나온 의견을 검토해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관련 부처 협의를 거쳐 조만간 발표할 계획이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