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국, 홍콩 선거제도 개편추진 중국 비난…동맹국 결집해 중국에 대응

공유
0

미국, 홍콩 선거제도 개편추진 중국 비난…동맹국 결집해 중국에 대응

center
중국 베이징에 게양된 미국성조기와 중국 오성홍기. 사진=로이터
미국정부는 5일(현지시각) 홍콩의 선거제도를 바꾸려는 중국의 움직임이 자치와 민주적인 과정에 대한 직접적인 공격이라면서 중국에 의한 권리침해에 국제적인 대응을 촉구해나갈 의사를 나타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이날 시작된 중국의 전국인민대표자대회(전인대, 국회에 해당)의 왕천(王晨) 상무위원회 부위원장은 “홍콩의 행정장관을 뽑는 선거위원회에 관한 규정변경을 심의하고 있으며 홍콩입법회의 의원을 지명하고 선출하는 권한을 새롭게 부여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국무부의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중국의 홍콩의 민주적 제도에 대한 지속적인 공격을 비난하면서 “이같은 조치들이 시행된다면 홍콩의 민주적인 제도를 크게 약화시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또한 신장위구르 자치구의 소수민족 이슬람교도에 대한 억압과 홍콩에서 일어나고 있는 탄압을 비난하기 위해 미국이 동맹국과 파트너국에 집결해 목소리를 높이도록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지난 5일 개막된 중국의 연례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에서 전인대는 왕천부위원장 명의의 별도의 성명을 통해 홍콩 선거제 개편의 배경과 필요성에 대해 주장했다. 전인대는 "홍콩 사회에 일부 혼란이 발생한 것은 행정장관 선거제도에 분명한 약점과 결함이 있음을 의미한다"면서 "홍콩 선거제도 개선을 통해 체제에 존재하는 위험요소와 위기를 해소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같은 중국의 조치는 반중 인사를 제거하고 친중 인사를 넣겠다는 의도가 숨겨져 있다. 홍콩법 선거법 개편의 핵심은 이 구의회 몫인 10%의 선거인단을 대폭 줄이거나 없애고, 친중국 성향의 홍콩 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의원 200명에 그 자리를 주는 데 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