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상원 민주당, 추가부양책 쟁점 실업급여 추가액 축소…지급기간 연장 합의

공유
1

美상원 민주당, 추가부양책 쟁점 실업급여 추가액 축소…지급기간 연장 합의

center
미국 워싱턴의 연방의회 건물. 사진=로이터
미국 상원 민주당은 5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대통령이 추진하고 있는 1조9000억달러규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부양책에 대해 주요한 쟁점중 하나인 실업급여의 추가액을 300달러로 하는데 합의했다.

이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민주당측은 지난주 하원을 통과한 법안에 포함된 주 400달러 추가지급을 축소하는 한편 지급기간을 9월6일까지 연장키로 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또한 실업보험 수급자를 위해 새로운 감세조치를 마련키로 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기업용의 세금우대조치를 2026년까지 연장한다는데도 합의했다.

이에 따라 상원에서의 추가부양책 심의가 재개됐지만 공화당측도 수정안을 제출할 것으로 보여져 최종적인 타결은 6일 이후에나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백악관의 젠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도 이번 합의를 지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의 버니 샌더스의원이 제안한 최저임금을 현재 시급 7.25달러에서 15달러로 단계적으로 인상하는 법안은 이날 부결됐다.

상원 공화당은 지금까지 법안에 반대하는 의견으로 일치돼 있지만 공화당 상원의 미치 맥코넬 원내총무는 “초점이 맞추어지지 않은 졸속법안”이라며 “법안에 포함된 경기부양책은 미국 경제에 불필요하다”고 반대입장을 고수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