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넥슨 ‘모든 게임 확률정보 공개’…논란 수습될까?

공유
0

넥슨 ‘모든 게임 확률정보 공개’…논란 수습될까?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 “변화 인식하지 못했다. 반성한다” 사과
유료·강화 아이템 확률 공개, ‘확률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 도입

center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
‘확률형 아이템’ 논란의 중심에 선 넥슨이 서비스 중인 게임과 앞으로 출시할 게임에 적용되는 확률 정보를 모두 공개하기로 했다. 또 이용자들이 직접 확인이 가능한 ‘확률 모니터링 시스템’을 연내에 도입하기로 했다.

이용자들의 거센 반발을 산 넥슨이 유료 아이템뿐 아니라 강화 확률까지 공개하기로 하는 등 전향적 입장 선회로 이번 논란을 잠재울지 주목된다. 또한 넥슨의 조치가 다른 게임사의 확률 공개로 이어질지도 관심사다.

◇ 이정헌 대표 ‘이용자를 위한 투명한 정보 공개’ 대원칙 마련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는 5일 메이플스토리로 비롯된 확률형 아이템 논란에 대해 직접 고개를 숙였다.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는 이날 사내 게시판을 통해 “게임에 대한 우리 사회의 눈높이가 달라지고 있다”면서 “저부터가 이와 같은 변화를 인식하지 못하고 제자리에 머물러 있었던 것이 분명하다. 반성한다”고 사과했다.

이 대표는 “넥슨 게임을 사랑하는 이용자의 눈높이, 넥슨을 성장시켜 준 우리 사회의 눈높이에 맞추겠다”며 “넥슨이 서비스하고 있는 게임들의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정보를 오늘부터 공개할 것”이라 밝혔다.
그는 “넥슨이 만들고 서비스하는 게임들은 ‘이용자들 누구나 보다 쉽고,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다’라는 대원칙을 세우고 이를 지켜 나가기로 결정했다”며 “일시에 넥슨의 모든 게임에서 관련 정보를 공개한다고 말씀드리지 못하는 이유는 의지가 약해서가 아니라 게임별로 상황이 크게 다르기 때문”이라고 이해를 구했다. “일부 게임들의 경우 외국 회사를 포함한 제작, 서비스 회사와의 다양한 협업 구조가 맞물려있다”는 점을 들었다.

그러면서 “아무리 시간이 걸리더라도 여러 준비와 정돈 작업을 거쳐 게임별로 ‘이용자를 위한 투명한 정보 공개’라는 대원칙이 녹아들어 가는 작업들을 꾸준히 진행하려 한다”며 “이번 기회에 국내 최고 게임사라는 위상에 걸맞지 않은 게임 내 오류나 용어 사용 등도 바로잡으며 자세한 설명과 보상을 통해 이용자들의 용서와 양해를 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 ‘메이플스토리’부터 확률 공개, 단계적 확대…확률표 등 제공

넥슨은 이날 별도의 자료를 내고 주요 온라인게임과 모바일게임과 모든 유료 확률형 아이템까지 확률을 단계적으로 공개하기로 했다.

우선 메이플스토리 정보를 공개한다. 넥슨은 “내부적으로 철저한 조사와 검증을 거쳐 메이플스토리의 ‘큐브’ 아이템 확률을 5일 중으로 공개할 예정”이라며 “‘큐브’ 등급 업그레이드 확률을 포함한 세부 수치를 모두 포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현재 서비스 중인 게임에도 기존에 공개하고 있었던 ‘유료 확률형 아이템’ 정보와 더불어 ‘유료 인챈트(강화)’ 확률까지 공개하는 작업을 순차적으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향후 서비스하는 신작게임에도 동일한 기준을 적용해 콘텐츠의 신뢰를 높이고 유저들의 기대를 충족시키는 새로운 표본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넥슨은 ‘무작위’ ‘랜덤’ 등의 용어를 자제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러한 용어가 오히려 이용자에 혼돈을 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넥슨은 “유저들이 분명하게 내용을 알 수 있도록 명확한 원칙에 따라서 용어를 쓰도록 하겠다”며 “확률과 관련된 용어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연관된 확률표 등을 추가로 제공해서 논란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넥슨은 게임내 확률이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지에 대한 이용자의 실질적 파악을 위해 연내에 ‘확률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키로 했다. 이를 통해 넥슨 게임의 신뢰도를 높이겠다는 생각이다. 넥슨은 “확률 내용은 유저들이 손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하고,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는 요소가 발견될 경우 빠르게 조치하는 시스템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