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치솟는 전셋값…3년 전 매매가 추월 단지 속출

공유
0

치솟는 전셋값…3년 전 매매가 추월 단지 속출

전세난 지속되며 실수요자 주택 매수로 전환
건설업계, 올해 대도시 위주 분양단지 선보여

center
현 전세가격이 3년전 매매가격을 추월한 단지. 자료=리얼하우스
현재 전세가격이 3년 전 아파트 매매가격을 추월한 단지가 속출하고 있다.

리얼하우스가 KB부동산리브온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은 2018년 이후 현재(올해 2월 기준)까지 3년간 무려 27.7%(3.3㎡당 739만 원→931만 원) 올랐다. 현재 전세수급지수도 170.4에 달한다. 비싼 전세금을 지불할 의향이 있더라도 전셋집을 구하기가 쉽지 않다는 의미다.

국토부 실거래가 자료를 살펴보면 현재 전셋값이 3년 전 매매가격을 넘어선 단지들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서울 은평구 진관동에 위치한 ‘은평뉴타운 박석고개 힐스테이트 1단지’ 전용 59㎡A형은 올해 2월 전세금 6억2000만 원(10층)에 세입자를 맞이했다. 동일 주택형은 불과 3년 전만 해도 5억원 중후반 대로 내 집을 장만할 수 있었다. 실제, 동일주택형이 2018년 4월 5억5500만 원(10층)에 거래됐다.

경기도 성남시 중앙동의 ‘중앙동 힐스테이트 2차’ 전용 84㎡형은 지난 1월 6억5000만 원(15층)에 전세 거래가 이뤄졌다. 동일 주택형은 2018년 1월 4억5500만 원(15층)에 새주인을 맞이했다. 3년 전 매매가에 2억 원을 더 지불해야만 전셋집을 구할 수 있는 셈이다.

지방 상황도 다르지 않다. 대구 동구 신천동의 ‘동대구반도유보라’ 전용 59㎡형은 올해 1월 4억 원(10층)에 전세계약이 이뤄졌다. 반면, 2018년 1월엔 동일 주택형이 분양권 상태로 3억4120만 원(10층)에 거래됐다.
서울 은평구의 한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전세 매물이 대부분 고갈되면서 전세 만기 6개월 전부터 전셋집을 찾아 다니는 고객들도 있다” 면서 “전셋집 구하기가 워낙 어려워지면서 결국 매매로 전환되는 사례도 많다”고 말했다.

현재 전셋값이 과거 매매가격에 근접해 가면서 내 집을 장만하려는 수요도 늘고 있다. 이에 건설업계는 수분양자들의 부담을 덜 수 있는 대도시 위주 아파트들을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수도권에선 의정부나 파주, 양주 등 서울접근성이 탁월한 지역에 아파트를 주로 공급하고 있으며, 지방에서는 부산의 위성도시나 다름 없는 ‘김해‧양산’과 대구 옆에 작은 도시 ‘경산’ 등이 주목 받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오는 6월 경기도 의정부시 복합문화융합단지에 ‘의정부 리듬시티 더샵(536가구)’을 공급한다.

대방건설은 이달 중 경기도 파주시 운정신도시 A35·37블록에 '파주운정신도시 디에트르(809가구)'를 분양한다.

두산건설‧코오롱글로벌 컨소시엄은 경남 김해시 신문동 699-1번지 일대에 ‘김해율하 더스카이시티’를 이 달 중에 분양할 계획이다. 공동주택 3,764가구와 오피스텔 629실 총 4,393가구 규모로 건립된다. 이 중 공동주택 1,254가구를 일반분양 할 예정이다.

대우건설은 다음달 경북 경산시 중산동 경산중산지구 C4-1블록에 ‘경산 중산지구 푸르지오(506가구)’를 분양할 계획이다.

김병기 리얼하우스 팀장은 “분양시장은 기존 부동산시장과 달리 초기 비용부담이 적기 때문에 진입장벽이 비교적 낮다”면서 “또, 특별공급과 1‧2순위 청약 모두 무주택자들에게 우선권이 부여된 다는 점도 전세수요자들의 매수심리를 자극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