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세계, 제주소주 5년만에 접는다

공유
0

신세계, 제주소주 5년만에 접는다

750억 투자에도 적자 누적, 시장점유 고전 사업철수 결정

center
신세계그룹이 인수 5년 만에 사업 철수를 결정한 제주소주의 제품 '푸른밤'. 사진=제주소주
신세계그룹이 5년 만에 제주소주 사업에서 손을 뗀다.

4일 신세계그룹에 따르면, 신세계는 제주소주 적자 규모가 커진데다 시장 확대의 어려움이 가중되자 결국 사업 철수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6년 185억 원을 투자해 제주소주를 인수한 신세계는 인수 뒤 새 브랜드 '푸른밤'으로 정하고, 저도주 '짧은밤'(알콜 16.9%)와 고도주 '긴밤'(알콜 20.1%) 2종을 제주 지역뿐 아니라 전국 이마트 매장과 신세계백화점, 트레이더스, 이마트24 등 신세계그룹 유통채널을 동원해 공격 마케팅을 벌였다.
그러나, 총 750억 원의 자금을 투입했음에도 시장점유율이 오르지 않아 고전했다.그 과정에서 적자 규모가 불어나 2019년 영업손실 141억 원, 지난해도 100억 원 이상의 손실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결국, 신세계는 제주소주 사업에서 철수하기로 결정하고, 앞서 3일 제주소주 공장 가동도 중단했다.

제주소주 임직원들에겐 주류 전문 계열사 신세계L&B와 이마트 등으로 재고용 승계 방침을 전달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