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한국조선해양, 수소선박 국제표준 이끈다

공유
2

[G-쉽스토리] 한국조선해양, 수소선박 국제표준 이끈다

한국선급과 수소선박 안전설계 규정 개발해 오는 2022년 국제해사기구에 제출
해양수산부 주관 수소선박 안전기준개발 사업 참여 등 수소선박 사업에 박차

center
김대헌 한국선급 연구본부장(왼쪽)과 장광필 한국조선해양 에너지기술연구소장이 수소선박 안전설계 규정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중간지주사 한국조선해양이 한국선급(KR)과 손잡고 수소선박에 대한 세계 첫 국제표준 개발에 나선다.

한국선급은 신기술에 대한 정합성, 안전성 등을 체크해 주는 검사 업체다.

한국조선해양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퍼스트타워에서 한국선급과 수소선박 안전설계 규정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두 회사는 이번 MOU를 통해 세계 첫 수소선박 국제표준을 공동 개발하고 오는 2022년까지 국제해사기구(IMO)에 제출할 계획이다.

선박이 전세계 바다를 항해하려면 국제해사기구 선박 규정에 따라 건조돼야 하는데 현재는 수소 선박 관련 기준은 없는 상태다. 특히 가스선은 일반 화물이 아닌 액화가스의 저장, 운용, 비상시 절차를 포함한 관련 규정(IGC코드, IGF코드)을 충족해야 하기에 표준 제정이 매우 까다롭다고 알려져 있다. 수소는 가스 형태로 선박에서 사용하기 때문에 이에 대한 규정을 준수해야 한다.
한국조선해양은 첨단 기술력을 토대로 선박의 가스 저장, 연료공급시스템, 화물처리시스템 등 수소의 안전한 취급을 위한 조건들을 한국선급과 함께 검토한다.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도 공동 연구에 함께 참여해 풍부한 가스선 건조 경험을 바탕으로 선체 설계와 화물창 배치 등 세부사안에 조언할 예정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지난 1월부터 해양수산부가 주관하는 수소선박 안전기준개발 사업에도 참여해 국내외 기술표준 수립에 앞장서고 있다.

또 한국조선해양은 지난해 10월 세계 최초로 개발한 상업용 액화수소운반선에 대해 한국선급으로부터 기본인증을 획득했으며 최근에는 울산시 등과 손을 잡고 액화천연가스(LNG), 수소 등 친환경 연료 화물창 기술 개발에도 나서는 등 수소 관련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수소운반선과 수소연료추진선의 국내외 기술 표준을 정립해 수소선박 시대를 앞당기겠다”며 “더 나아가 수소, 암모니아 등 대체연료 기술을 계속 확보해 탄소중립 선박 시대를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소경제를 주도하는 글로벌 기업 모임 수소위원회(Hydrogen Council)가 지난 2017년 공개한 수소 규모 확장(Hydrogen Scailing Up) 보고서에 따르면 전세계 수소 시장은 오는 2050년 2조5000억 달러(약 2800조 원) 규모로 성장해 전체 에너지 수요의 18%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