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스트시큐리티, 유명 포털 ‘거래 계약서’ 사칭 해킹 주의

공유
0

이스트시큐리티, 유명 포털 ‘거래 계약서’ 사칭 해킹 주의

center
악성 파일 작동 시 보여지는 계약서 화면[사진=이스트시큐리티]
국내 유명 포털 서비스의 '아이디 거래 계약서'로 사칭한 해킹 공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스트시큐리티 시큐리티대응센터(ESRC)는 악성 파일명 ‘2021-03-03 N사 비실명 ID GOLD님 거래 계약서 완료본.hwp.scr’으로 국내에 은밀히 유포 중인 정황이 포착됐다고 4일 밝혔다.

ESRC는 작년 말에도 ▲전체회원정보 및 비밀번호포함_xls(4).scr, ▲관리정산 및 모든자료_xls(3).scr, ▲거래안내_및_가격표_신청안내_xls3.exe 등의 파일명으로 유사한 형태의 공격이 다수 보고된 바 있으며, 현재도 지속적으로 발견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공격은 파일 확장자가 정상적인 문서 파일로 보이지만, 실제로는 엑셀(.XLS), 한글(.HWP) 등 문서 확장자 뒤 실행 파일(.EXE), 화면보호기(.SCR)와 같은 숨겨진 확장자가 존재하는 전형적인 2중 확장자명 위장 수법을 사용하고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2중 확장자명 위장 수법은 윈도 운영체제(OS)가 ‘확장자명 숨김 처리’를 기본 설정으로 되어있는 점을 악용한 것이다.

윈도 기본 설정을 사용하는 사용자의 PC에서는 2중 확장자명으로 조작된 첨부 파일의 확장자인 EXE, SCR가 보이지 않고 ‘2021-03-03 N사 비실명 ID GOLD님 거래 계약서 완료본.hwp’ 등으로 보이기 때문에, 정상적인 문서 파일로 오인할 가능성이 크다.

만약 숨겨진 파일 확장자를 인지하지 못하고 정상 문서로 착각해 파일을 열어볼 경우, 추가 악성코드 다운로드, PC에 저장된 자료와 개인정보 유출 등 잠재적인 해킹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

실제로 새롭게 발견된 공격에서도 공격자가 추가 악성코드 배포를 준비한 정황도 발견됐다.

ESRC에 따르면 이번 공격에 사용된 악성 파일의 경우 해외 상용 난독화 제품인 ‘Crypto Obfuscator’ 도구로 닷넷 함수를 암호화해, 코드 분석 방해와 백신 탐지 우회 등 내부 기능을 쉽게 파악하지 못하도록 제작됐다. ESRC에서 악성 파일의 난독화 기능을 해제해 코드 내부를 상세히 분석한 결과, 유명 채팅 서비스인 디스코드(Discord)의 파일 저장소가 또 다른 추가 악성 파일 배포 목적의 경유지로 악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공격자는 디스코드 CDN 경로에 정상 hwp 문서와 닷넷 오픈 소스 기반 ‘AsyncRAT’ 악성 에이전트 파일을 연결했고, 사용자 컴퓨터에 ‘Microsoft.exe’ 파일명으로 실행되도록 만들었다.

‘AsyncRAT’ 위협에 노출될 경우, 공격자는 원격제어 권한 획득을 통해 사용자 PC의 화면 녹화와 키보드 입력 내용 탈취 등 대부분의 기능 통제가 가능해진다.

이스트시큐리티 ESRC센터장 문종현 이사는 “고전적인 2중 확장자 방식의 단순 속임수 수법이 여전히 성행하고 있고 실제 감염까지 성공시키는 경우도 있어, 이메일이나 메신저 등으로 전달받은 파일의 확장자는 항상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며 “파일 확장자명을 확인 할 수 있도록 윈도 폴더 옵션을 변경하고, 아이콘과 확장자를 꼼꼼히 살펴보고 접근하는 보안 습관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이사는 “이용자들의 단순 호기심 유발과 사회적으로 관심이 높은 키워드를 적절히 구사하는 이른바 사회공학적 해킹 공격은 여전히 유효하다”며 주의를 거듭 당부했다.

한편 이스트시큐리티는 새롭게 발견된 악성 파일을 백신 프로그램 알약(ALYac)에 ‘Trojan.MSIL.Bladabindi’ 탐지명 등으로 긴급 추가하였으며, 후속 대응 조치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긴밀하게 진행하고 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