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핫 예고] '누가 뭐래도' 104회 정헌, 정민아 재결합 직진…정한용, 치매 악화

공유
1

[핫 예고] '누가 뭐래도' 104회 정헌, 정민아 재결합 직진…정한용, 치매 악화

center
4일 오후 방송되는 KBS 1TV 일일드라마 '누가 뭐래도' 104회에는 나준수(정헌)가 아리(정민아)에게 죽고 못하는 연애를 하자며 지결합을 애원한다. 사진=KBS 1TV '누가 뭐래도' 104회 예고 영상 캡처
4일 오후 방송되는 KBS 1TV 일일드라마 '누가 뭐래도'(극본 고봉황, 연출 성준해) 104회에는 나준수(정헌 분)가 아리(정민아 분)에게 재결합을 위해 직진하는 가운데 이맹수(정한용 분)의 치매 증세가 더욱 악화대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못난이 도시락 식중독 범인 검거로 보라(나혜미 분)에 대한 대중의 호감도는 다시 상승한다.

앞서 강대로(최웅 분)는 기지를 발휘해 여장 반찬성(임투철 분)을 미끼로 사채업자를 카페로 불러냈다. 이후 오토바이 가짜 번호판 등의 증거를 확보한 강대로는 경찰에 신고해 식중독 범인을 검거했다.

이날 치매 증세가 깊어지는 이맹수는 한재수(발철민 분)에게 판 과거 자신의 집을 방문한다.

학교에 다녀온 벼리(김하연 분)가 "여기 놀러오신 거예요?"라고 인사하자 맹수는 "놀러오기는? 여기 내집인데"라는 엉뚱한 말을 한다.

벼리는 이맹수가 팔고 나간 집을 내 집이라고 하자 깜짝 놀란다.

한편, 아리는 부친 신중한(김유석 분)과 벼리 집을 떠나 본래 살던 집으로 돌아간다.

이후 아리는 보라에게 "준수씨. 연민이 참 많은 사람이더라고"라며 애틋해한다.

그러자 보라가 "준수 오빠 좋아했던 거는 맞잖아"라며 아리 정곡을 찌른다.

김 비서(김동휘 분)는 아리가 떠난 후 괴로워하는 나준수에게 사랑이 아니라 아이 엄마로서 좋아하는 거라고 생각했던 거 아닐까요?라고 물어본다.

말미에 준수는 아리에게 "그래서 이제 죽고 못사는 연애 제대로 해보려고"라며 재결합을 향한 직진남 면모를 보여 설렘 지수를 높인다.

외할아버지 이맹수의 치매가 걱정된 보라는 한재수의 집으로 향하는 길에 문 앞에 쓰러져있는 누군가를 발견해 긴장감을 증폭시킨다.

준수와 아리의 재결합을 통해 신중한과 나승진(김승욱 분)을 화해시키는 점이 관전 포인트로 떠오른 '누가 뭐래도'는 평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120부작.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