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손해보험 주가, 박스권 뚫나…실적 턴어라운드 기대

공유
0

한화손해보험 주가, 박스권 뚫나…실적 턴어라운드 기대

center
한화손해보험 순이익 추정치 현황, 자료=하나금융투자
한화손해보험 주가가 박스권을 돌파할지 주목된다. 증권가는 실적개선 기대에 주가가 박스권을 뚫을 수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

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한화손해보험 주가는 오전 9시 40분 현재 전날 대비 1.69% 오른 3905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틀째 오름세다.

CS는 8만8470주 순매도중이다.

한화손해보험 주가는 지난해 12월 7일 장중 4700원까지 오른 뒤 차익매물이 나오며 박스권을 형성하고 있다. 주가는 지난 1월부터 3일까지 3200원에서 4500원 사이를 오르내리고 있다.

증권가는 실적개선 기대에 주가가 박스권을 돌파할 수 있다고 전망한다

한화손해보험은 지난해 연간 순이익은 884억 원으로 전년 대비 흑자 전환한 반면 4분기 순이익은 적자를 기록했다.

이홍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2020년 연간 합산비율은 전년 대비 3.8%포인트 개선된 107.9%를 기록했는데, 이는 손해율과 사업비율이 전년 대비 각각 0.1%포인트, 3.8%포인트가 개선된 영향이다”며 “운용자산이익률은 장단기채권 교체매매에 따른 매각익 인식 등으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인 3.2%를 기록했고, 이에 따라 지급여력비율은 222%로 재무건전성이 개선됐다”고 말했다.

증권가는 한화손해보험이 손해보험사 가운데 올해 순이익 증가율이 가장 높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하나금융투자는 2021년 순이익 증가율 29.0%를 추정치로 제시했다.

이 연구원은 “높은 채권 매각익 의존도에 따라 시장금리 상승에 따른 투자손익둔화는 불가피해도 순이익 증가율은 손보사 중 가장 높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합산비율 기저가 여전히 타사 대비 높고, 판매수수료 개편과 보험업권 내 신계약 경쟁 완화 기조로 장기 경과사업비율 개선이 예상되며, 나아가 올해 전체 실손 보험 계약 중 약 37%가 갱신되는 해이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반면 자동차 손해율에 따른 실적변동성이 큰 것은 부담이다

김고은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원수보험료 기준으로 자동차 보험료 비중이 2위권사 대비 적으나 장기 부문 체력이 약해 자동차 손해율 사이클에 민감하다”며 “앞으로 손해율 추이에 따른 이익 변동성이 클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목표가의 경우 하나금융투자 5800원, 메리츠증권은 3600원을 제시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