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증권, 중개형 ISA 1주일만에 2만5000계좌 개설

공유
0

삼성증권, 중개형 ISA 1주일만에 2만5000계좌 개설

center
삼성증권이 지난달 25일 출시한 '중개형 ISA'에 1주일만에 2만5000계좌가 개설되며 인기를 모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삼성증권
삼성증권이 지난달 25일 출시한 '중개형 ISA'가 1주일만에 2만5000계좌를 돌파하며 인기를 모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증권은 이 상품 출시 이후 지난 3일까지 1주일간 신규 개설된 계좌는 2만5168개라고 밝혔다.

30대~40대의 비중이 절반수준인 49.4% 나타났으며. 중개형의 등장과 함께 ISA가 금융자산 생성기 투자자들에게 절세 계좌로 크게 어필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중개형 ISA에서 투자한 자산의 88.8%가 주식이었다.

그동안, 중개형 ISA는 국내주식 편입이 가능한 절세계좌임에도 불구하고, 국내주식의 경우 양도차익이 비과세이므로 ISA의 절세 효과가 미미하다는 오해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가입 기간 중 200만원 한도로 보유한 주식의 배당소득에 부과되는 배당소득세가 면세되고, 주식투자에서 발생한 손실만큼 계좌내 해외펀드 등 간접상품에서 발생한 수익의 과표를 줄일 수 있는 손실상계 제도가 적용 되는 등 절세매력이 상당히 높은 상품이다.
실제 삼성증권의 중개형 ISA에서 투자한 주식을 확인해 본 결과, 매수상위 1위~3위응 각각 삼성전자, KT&G, 삼성전자우 등 모두 배당우량주가 이름을 올렸다.

이들 종목의 배당수익률은 2020년 기준 3.80%, 5.42%, 4.11%로 나타나, 평균 배당수익률이 높은 종목들 위주로 많이 매수해, 중개형 ISA의 장점 중 하나인 배당소득 절세혜택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려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삼성증권 김예나 세무전문위원은 "근로소득이 늘어나는 시기인 30대와 늘어난 소득을 통해 본격적인 금융 자산 투자가 이뤄지는 40대에서 중개형 ISA의 가입이 눈에 띄게 늘어난 것은 탁월한 절세 혜택 덕분"이라며 "국내 주식에서 발생한 배당 소득에 대해 2백만원 비과세는 물론, 2백만원을 초과하는 배당 소득에 대해 기존 15.4%가 아닌 9.9%로 분리과세 된다는 게 핵심"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적용된 이월납입 제도 덕분에 2016년 도입된 일임형/신탁형 ISA를 이미 만들어 놓았던 투자자들의 경우 해당계좌를 중개형으로 이전하는 방식으로 투자원금기준 연간 투자한도를 최대 1억원까지 늘릴 수 있는 상황이다.

오는 3월 중에 한국예탁결제원의 ISA 시스템이 오픈하게 되면 서로 다른 금융사 간의 ISA 이전도 가능해지기 때문에 이처럼 기존 일임형/신탁형 ISA를 중개형 ISA로 이전하는 투자자들이 가파르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기존에 ISA가 없었던 신규 가입자의 경우도 가능한 올해 안에 중개형 ISA를 만들어 놓는 것이 유리하다.

중개형 ISA를 만들어 놓을 경우 매년 원금기준 투자한도를 2천만원씩 늘려 놓을 수 있는데, 이를 오는 2023년 도입이 예상되는 금융투자소득세 대비용 절세 계좌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이런 절세 포인트들이 SNS, 유튜브 등을 통해 투자자들 사이에서 빠르게 전파되고 있어, 중개형 ISA는 주린이들의 필수계좌로 자리잡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