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제주도, 독자적 전력수급체계 갖춘다...분산에너지 특구·전력거래 자유화 추진

공유
0

제주도, 독자적 전력수급체계 갖춘다...분산에너지 특구·전력거래 자유화 추진

center
제주도 분산에너지 특구 추진방향 예시도.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주도가 재생에너지, 에너지저장장치(ESS) 등을 통해 도 내에서 자율적으로 전력을 수급하는 '독자적 전력수급체계'를 갖추게 된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3일 제주도 제주시 구좌읍에 있는 제주도 신재생에너지 홍보관에서 '지역 주도의 분산에너지 활성화 대책'을 발표하고, 제주도부터 '분산에너지 시스템'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이 행사에는 한국전력 김종갑 사장, 한국지역난방공사 황창화 사장, 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 원희룡 제주도지사 등이 참석했다.

분산에너지 시스템은 재생에너지, 자가발전, ESS, 마이크로그리드(소규모 전력망) 등을 통해 수요지 인근에서 전력을 생산하고 해당 지역에서 곧바로 소비하는 시스템이다.
대규모 원자력발전, 화력발전이 '중앙집중형 시스템'이라면, 풍력, 태양광 등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재생에너지는 분산에너지 시스템에 더 적합하다.

정부는 2050년 탄소중립과 신재생에너지 3020 정책에 맞춰 재생에너지 확대와 함께 분산형 에너지 시스템으로의 전환을 추진하되, 지역적 특성을 감안해 제주도부터 우선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제주도를 '분산에너지 특구'로 지정하고, 생산자와 소비자간 전력 직접 거래(전력거래 자유화) 등 특례를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간헐성이 문제점인 재생에너지의 효율적 사용을 위해 올해 제주도에 23메가와트시(MWh) 규모의 계통안정화 ESS를 구축하고, 재생에너지 잉여전력을 수소나 열로 전환하는 기술도 제주도에서 실증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오는 2030년까지 도내 전력수요를 100% 자체 충당하고 '탄소없는 섬'을 실현한다는 방침이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제주가 분산에너지 특구 1호로 지정되면 청정에너지 기반의 친환경 섬으로서 성공 사례를 만들게 될 것"이라며 "전력거래 자유화 제도 시범 운영 등도 정부와 긴밀히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