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사고 근절"…LG디스플레이, '4대 안전관리 혁신 대책' 발표

공유
0

"사고 근절"…LG디스플레이, '4대 안전관리 혁신 대책' 발표

center
LG디스플레이 파주사업장 전경
LG디스플레이가 안전사고 근절을 목표로 강력한 '4대 안전관리 혁신 대책'을 실행한다.

LG디스플레이는 2일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최고경영자(CEO) 수준의 안전 관련 권한을 행사할 수 있는 전사적인 차원의 컨트롤타워 '최고안전환경책임자(CSEO)'를 신설키로 했다.

LG디스플레이는 안전관리의 혁신을 위해 ▲전 사업장 정밀 안전진단 ▲주요 위험작업의 내재화 ▲안전환경 전문인력 육성 및 협력사 지원 강화 ▲안전조직의 권한과 역량 강화 등을 골자로 하는 '4대 대책'을 시행한다.
특히 CEO 수준의 안전 관련 권한을 행사할 수 있는 전사 차원의 컨트롤타워 '최고안전환경책임자(CSEO)'를 신설하고, 안전조직의 권한과 역량·인력 규모를 대폭 확대한다. 또 전 사업장을 대상으로 고강도 안전진단을 즉각 실시한다.

center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 사진=LG디스플레이

그간의 안전진단은 사고 발생부분과 인접영역을 개선하는 수준에 그쳤으나, 이번엔 시간과 재원의 한도 없이 사업장 전 영역의 안전을 원점에서 재점검하고 종합적 개선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번 조치는 지난 1월 파주사업장 내 P8공장에서 설비개조 작업 중 화학물질 수산화 테트라메틸 암모늄(TMAH) 누출 사고로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을 계기로, 사업장 전반의 안전관리 수준을 혁신하기 위한 것이다. 앞서 사고 발생 직후 가스 및 화학물질 등을 취급하는 위험작업을 전면 중단하고, 건 별로 특별점검을 실시해 충분한 안전이 확보된 경우에 한해 작업을 재개해오고 있다.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이 지난달 22일 열린 국회 산업재해 관련 청문회에서 "향후 위험작업에 대해 하청이 아닌 원청이 직접 수행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힌지 1주일여 만이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