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기 신입사원 초임 평균 2772만 원…연봉 배틀 ‘남 얘기’

공유
0

중기 신입사원 초임 평균 2772만 원…연봉 배틀 ‘남 얘기’

center
자료=인크루트

게임업체 넥슨이 개발직군 신입사원 초임을 4200만 원에서 5000만 원으로, 비개발직군은 3700만 원에서 4500만 원으로 각각 19%, 21.6% 인상했다.

크래프톤은 올해부터 개발직군과 비개발직군의 초임을 2000만 원, 1500만 원씩 올려 신입 개발자는 6000만 원, 비개발자는 5000만 원의 초봉을 받게 된다.

고졸 생산직을 모집 중인 삼성의 경우 예상 초봉은 3500만원에서 4000만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2일 고용노동부 임금직무정보시스템에 공시된 근속연수 1년 미만인 신입사원 초임을 분석한 결과, 2020년 기준 평균 2928만 원으로 추정됐다.

‘300명 이상’ 대기업이 평균 3331만 원, ‘100~299명은 3121만 원’, '30 ~ 99명’ 규모의 기업은 2936만 원, ‘5~29명’인 중소기업의 경우는 2772만 원으로 나타났다.

‘300명 이상’의 대기업이 평균 3331만 원, ‘100~299명은 3121만 원’, '30 ~ 99명’ 규모의 기업은 2936만 원, ‘5~29명’인 중소기업이 지급한 초임은 평균 2772만 원이었다.

이밖에도 산업별 신입사원 초임으로는 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 산업이 3606만 원으로 가장 높았고 전문과학 및 기술산업 3568만 원, 건설업 3525만 원, 전기가스 등 에너지산업 3420만 원, 도소매업 346만 원, 보건 및 사회복지업 2840만 원 등으로 나타났다.

반면 숙박 및 음식점업은 2312만 원, 교육서비스 2540만 원, 예술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 2559만 원, 시설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 2611만 원, 운수업 2654만 원 순이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