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직장인이 함께 일하고 싶은 상사 유형 1위 ‘유재석’ 2위 ‘윤여정’

공유
0

직장인이 함께 일하고 싶은 상사 유형 1위 ‘유재석’ 2위 ‘윤여정’

center
자료=잡코리아, 알바몬
직장인들은 함께 일하고 싶은 상사 유형 1위에 유재석을 꼽았다.

잡코리아가 28일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 790명을 대상으로 ‘롤 모델 상사’를 주제로 설문한 결과, 직장인들이 꼽은 가장 이상적인 상사 유형 1위에 44.2%가 유재석을 선택했다.

유재석은 어떤 위기상황에도 유연하게 대처하며 방향성을 보여주는 나침반형 상사로 꼽혔다.

2위는 편견 없이 각자의 다양성을 인정하고 존중해주는 열린마인드형 윤여정이 37.5%를 차지했다.

적절한 솔루션과 문제해결 능력으로 진두지휘하는 실무형 상사로 백종원이 34.3%를 얻었다.

사심 없이 공정하게 평가하고 적절한 보상을 제공하는 유희열 26.7%, 군림하지 않고 기꺼이 함께 즐기는 신동엽 22.4% 등의 순이었다.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며 필요할 때 적절히 조언해주는 등대형 상사로 서장훈이 17.8%로, 가능성을 발굴해 부하직원의 성장을 독려하는 후임양성형 상사로 장윤정이 17.2%의 지지를 받았다.

20대 직장인은 나침반형 상사에 대한 선호도가 47.4%로 가장 높았고 실무형 상사 33.5%, 열린마인드형 상사 33.3%로 나타났다.

30대 직장인은 ▲열린마인드형 상사 45.2% ▲나침반형 상사 41% ▲실무형 상사 35.2%로 조사됐다.

40대 이상 직장인은 ▲열린마인드형 상사 42% ▲공평무사형 상사 38.6% ▲실무형 상사 37.5%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직장인들은 54.6%가 믿고 따를 수 있는 상사와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45.4%는 직장 내에 믿고 따를 수 있는 상사가 없다고 응답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