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4차 재난지원금 추경안 '19.5조+α'…오는 28일 확정

공유
0

4차 재난지원금 추경안 '19.5조+α'…오는 28일 확정

28일 국회에서 당정청협의회 열고 추경 규모와 대상, 지급 시기 등을 최종 확정할 계획

center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다음 주 4차 재난지원금을 포함한 추가경정예산안(이하 추경안)을 발표한다. 코로나19 여파 속에서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얼마나 줄었는지 드러날 예정이다.

27일 정부에 따르면 추경안에는 코로나19 방역 장기화에 따른 소상공인·자영업자 등 피해 계층 집중 지원, 고용 충격에 대응한 일자리 대책, 백신 확보·접종을 비롯한 방역 등에 필요한 추가 예산이 포함된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4차 재난지원금 규모는 '19.5조 원 플러스알파(α)' 수준이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는 사상 최대 규모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특수노동, 문화예술 분야를 포함한 프리랜서 노동자, 특수고용노동자, 사각지대에 놓인 노점상, 농어민이 (대상에)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오는 28일 국회에서 고위 당정 협의를 열고 추경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추경안을 3월 2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국회에 제출(4일)하고, 18일 본회의에서 처리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