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아·애플, EV·라스트마일 모빌리티 협력 유효?

공유
1

기아·애플, EV·라스트마일 모빌리티 협력 유효?



center
애플과 자율주행 분야를 제외한 협업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기아의 주가가 이틀 연속 오르고 있다. 사진 = 로이터


현대자동차그룹이 이달 8일 "애플과 자율주행차량 개발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으나 여전히 전기차 생산을 포함한 광범위한 분야에서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과의 협상 범위가 광범위해 아직 여지가 많다는 게 내부 평가다.

26일(현지시간) IT 전문 매체 슬래시기어(Slashgear)에 따르면 애플과 기아는 지난해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전기차 등 8개 부문에서 협업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현대차그룹과 애플간 협상에 정통한 관계자는"전기차 협상이 난관을 겪고 있지만 완전히 무산된 것은 아니다"라면서 "만약 전기차 협상이 무산되더라도 다른 분야에서 협상할 수 있는 아이템이 많아 아직은 양측의 제휴 가능성을 낙관적으로 본다"고 말했다.

기아와 애플은 전기차와는 별도로 '라스트 마일(Last Mile)' 모빌리티 분야에서 협업도 논의 중이다. 라스트 마일 모빌리티란 특정 교통 수단을 이용한 후 최종 목적지에 도착하기까지 남은 ‘1마일(약 1.6㎞)’을 이동할 때 쓰이는 교통 수단을 말한다. 예를 들어, 지하철·버스에서 내린 후 집까지 가는 데 택시를 타기에는 애매하고, 걷기에는 조금 먼 거리에 쓰이는 킥보드와 전기자전거가 대표다.

기아차와 애플 양측은 비슷한 전략 목표를 갖고 있다. 최근에는 라스트마일 서비스에 사물인터넷(IoT)과 자율주행, 첨단 로봇 기술이 접목되면서 이 분야가 자동차·IT 업계의 미래 먹거리로 각광받고 있다. 물류, 음식 배달 B2B 분야에서도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현대차그룹이 지난해 인수한 미국 로봇 개발업체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로봇개 '스팟(Spot)'도 라스트 마일 서비스에서 핵심 역할을 할 전망이다. 스팟은 계단을 오르고 장애물을 피하는 것은 물론 로봇팔을 장착해 물건을 집어들거나 문을 여닫을 수 있다.

현대차그룹과 애플 간 협력설은 지난달 초 알려졌다. 현대차그룹은 지난달 8일 "다수의 기업으로부터 자율주행 전기차 관련 공동개발 협력 요청을 받았으나 결정된 바 없다"고 했다가 이달 8일에는 "애플과 자율주행차 개발 협의를 하지 않고 있다"고 공시했다. 이를 두고 시장에서는 애플과의 협상이 동력을 잃었다는 추측이 지배했다.

일각에선 현대차그룹이 자율주행차가 아닌 전기차 등 다른 분야에서 애플과의 협업 가능성을 열어둔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왔다. 전기차 관련 내용이 유출되자 애플이 현대차에 비밀유지조항 위반을 문제 삼았고, 현대차로서는 이같은 상황이 부담스러울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애플은 현대차·기아 이외에 다른 글로벌 업체들과도 애플카 생산을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아차는 장 초반 하락세로 시작했으나 보도 후 급등하면서 아침 10시 경 최고가 8만 3200원을 터치했다. 기아는 최종 3.12% 상승한 7만 9400원에 마감했다.

한편, 현대차 주가는 8000원(3.27%) 하락한 23만 7000원에 마감했다. 이는 미국 국채금리 급등에 따른 아시아 증시 전반 하락세의 영향으로 보인다.


김수아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suakimm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