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3월 광고시장, 지난달에 이어 증가 추세

공유
0

3월 광고시장, 지난달에 이어 증가 추세

KOBACO KAI 3월 107.7, 모든 매체에 광고비 증가 예상

center
전월대비 3월 매체별 광고경기전망지수(KAI)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 사장 김기만)는 3월의 광고경기를 전망하는 광고경기전망지수(KAI ; Korea Advertising Index)를 발표했다.

3월 KAI는 107.7로 지난달에 이어 2개월 연속 강보합세를 보였다. 지상파 TV를 필두로 케이블‧종편TV, 온라인·모바일, 신문, 라디오 등 모든 매체 지수가 100을 넘어서는 강보합세를 보였다.

2월 동향지수는 102.6으로 1월(87.8) 대비 14.8p 상승했으며, 지난달에 예측한 2월의 전망지수(106.3)이 비해 집행이 소폭(3.7p) 감소했으나, 그 차이가 크지 않아 광고비 집행의 불확실성은 적은 것으로 판단했다.
업종별로는 대부분의 업종이 2월 대비 3월 광고비 집행을 늘리는 것으로 전망했으나, '주류 및 담배' 업종은 주류 매출 감소로 인해 광고비 축소를 예상했다. 주요 예산 증액 사유는 신제품 출시(운송장비 업종), 성수기 감안(의류 및 신발, 가정용품 및 가사서비스) 및 매체별 연간 계약 체결에 따른 계획된 광고비 집행 등이 있었다.

통계청 국가승인통계인 광고경기전망지수(KAI)는 매월 국내 450여개 광고주에게 다음달 광고지출 증감여부를 물어 응답값을 지수화한 자료다.

해당업종 광고주 중 광고지출이 늘어날 것이라 응답한 사업체가 많으면 100을 넘고, 반대면 100미만이 된다. 또한 종합 KAI는 각 매체별 지수를 평균한 값이 아니고 매체구분 없이 총광고비 증감여부를 별도로 물어본 것이다.

이번 조사자료는 방송통신위원회 정부혁신 실행계획에 따라 공공데이터로 제공돼, 코바코 통계 시스템 및 통계청 국가통계 포털에서 조사보고서 및 결과치를 각각 내려받을 수 있다.


노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inrocal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