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넷플릭스, 역대 최대 규모 韓 콘텐츠 투자…아태 지역 공략 속도낸다

공유
0

넷플릭스, 역대 최대 규모 韓 콘텐츠 투자…아태 지역 공략 속도낸다

오리지널 시리즈 제작 대폭 늘어…영화 콘텐츠도 첫 공개
OTT 시장 장악 가속화 될 듯…아시아 성장률 글로벌 최고

center
넷플릭스가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인 5500억원을 투자해 한국 콘텐츠 제작에 나선다. 사진은 올 하반기 공개 예정인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고요의 바다'. 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가 올해 5500억원을 투자해 한국 콘텐츠 제작에 나선다. 2016년 한국 진출 후 역대 최대규모다. 넷플릭스는 25일 온라인으로 진행한 'See What’s Next Korea' 행사에서 이 같은 투자계획을 밝혔다.

김민영 넷플릭스 한국 아시아·태평양(일본·인도 제외) 콘텐츠 총괄 VP는 "넷플릭스는 올해 한국 콘텐츠에 55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며 "국내 제작업계와 동반성장을 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다. 올해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더 풍성한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를 세계에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넷플릭스의 이 같은 투자 규모는 한국 진출 후 역대 최대 규모다. 앞서 넷플릭스는 한국 진출 후 지난해까지 콘텐츠 제작에 7700억원을 투자했다고 밝혔다. 올해 투자계획은 지난 4년 투자규모의 절반이 넘는 수준이다.

이를 통해 넷플릭스는 예년보다 더 많은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한다. 이날 행사에서 넷플릭스는 올해 공개되는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를 대거 공개했다.

특히 올해는 넷플릭스가 최초로 한국 오리지널 영화를 공개할 예정이다. 그동안 넷플릭스가 공개한 '승리호', '콜', '사냥의 시간', '차인표' 등은 극장 개봉이 좌절된 한국영화를 넷플릭스가 구매해 공개한 작품이다.

넷플릭스가 올해 제작하는 영화는 '카터'와 '모럴센스'(가제)로 액션과 로맨스 등 다양한 장르의 라인업을 가지고 있다.

center
김민영 넷플릭스 한국 및 아시아 미디어 총괄. 사진=넷플릭스

이 밖에 이날 행사에서 소개되진 않았지만 넷플릭스가 투자하는 범죄오락액션물 '서울대작전'도 7~8월 크랭크인을 목표로 현재 캐스팅이 진행 중이다. '서울대작전'은 '#살아있다', '지옥'의 유아인이 출연을 검토 중이고 '스위트홈'의 신예 고윤정이 출연을 확정지었다.

오리지널 시리즈 역시 라인업이 다양하다. 이날 소개된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만 해도 '지옥', '고요의 바다', '오징어게임', '킹덤 아신전', '무브 투 헤븐', 'D.P', '마이네임',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 '지금 우리 학교는' 등 다양하다.

지난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가 '스위트홈', '인간수업', '보건교사 안은영', '나홀로 그대'인 것을 감안하면 그 숫자가 대폭 늘어났다. 여기에 독점 판권을 확보한 작품을 포함한다면 그 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넷플릭스는 그동안 JTBC, 스튜디오드래곤의 다양한 드라마 콘텐츠를 독점 서비스했다. 특히 지난해 서비스한 '이태원 클라쓰', '사이코지만 괜찮아', '청춘기록', '경이로운 소문', '슬기로운 의사생활' 등은 한국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높은 콘텐츠 순위를 기록했다. 올해도 현재 '시지프스: The Myth', '빈센조', '안녕? 나야!' 등을 서비스하고 있으며 그 숫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넷플릭스가 올해 오리지널 콘텐츠 라인업을 더 확대하면서 국내 넷플릭스 쏠림 현상은 더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넷플릭스 한국 유료 가입자 숫자는 지난해 9월 30일 기준 330만명이었으나 3개월 사이 50만명이 더 늘어났다.

특히 한국 콘텐츠를 중심으로 아시아·태평양 지역 가입자수가 급증한 만큼 이 지역을 공략을 강화하기 위해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 4분기 넷플릭스 실적에 따르면 아·태 지역 넷플릭스 유료 가입자는 2549만가구로 전년 대비 57.1% 증가했다. 이는 세계에서 가장 가파른 증가세다.

김민영 총괄은 "지난해 기준 넷플릭스 유료 가입자는 한국이 380만 가구, 전 세계 2억400만 가구다"며 "이들 시청자들에게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더 풍성한 한국 오리지널 작품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