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상여행] '정월 대보름'을 더 즐겁게 즐기는 '방법'

공유
1

[일상여행] '정월 대보름'을 더 즐겁게 즐기는 '방법'

26일은 복을 비는 정월 대보름…레저‧유통업계 다양한 행사 마련

center
레저‧유통업계가 정월 대보름을 맞아 소비자를 위한 다양한 행사를 선보인다. 사진=롯데월드
다가오는 26일은 정월 대보름이다. 정월 대보름을 더 즐겁게 보낼 수 있는 다양한 아이템을 소개한다.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정월 대보름은 설날, 단오, 한식, 추석과 더불어 우리나라 5대 명절 중 하나다. 아침 일찍 부럼을 나이만큼 깨물어 먹고 보름달 아래 만사형통과 무사태평을 기원하는 관습이 전해져 내려온다. 이에 레저‧유통업계가 소비자를 위한 다양한 행사를 마련했다.

롯데월드는 더욱 강화된 방역 활동과 거리두기 준수를 지키면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사한다. 국내 최고 높이를 자랑하는 롯데월드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보름달을 전망할 수 있으며 스카이셔틀을 타고 전망층에 다다르면 가로 9m 세로 3m의 대형 무빙 스크린에서 입체 애니메이션 영상 '스카이쇼'가 펼쳐진다.

아울러 '한국의 아름다움과 자부심'이란 콘셉트로 지어진 이름에 맞게 서울스카이에서는 다양한 주제의 한국 전통을 만끽할 수 있다. 지하 2층 스카이 플랫폼에서는 서울 4개 고궁의 10종 단청을 전시한 '한국의 건축미'가 열리고 한국의 자연미와 세계 속의 롯데월드타워 관련 영상으로 화려하게 채워진 미디어 월 '한국의 자부심' 등도 감상할 수 있다.

전통문화 테마파크 한국민속촌은 정월 대보름을 맞아 '장승제(2월 27일)'와 '달집태우기(2월 28일)'를 선보인다. 특히 올해는 안전한 관람을 위해 거리 두기 전담 직원들이 있어 다양한 볼거리를 안전하게 즐길 수 있다. 여기에 잊혀가는 정월 대보름 풍습을 재현한 이야기 전시 공간 '용알뜨기'와 '야광이 쫓기'에서는 교육적 경험과 재미를 모두 얻는 일석이조 효과도 누릴 수 있다.
메이필드호텔은 26일부터 28일까지 '정월 대보름 패키지'를 판매한다. 정월 대보름에 빠질 수 없는 영양오곡밥, 나물, 부럼 등이 준비되고 이색 간식인 호빵와플이 들어간 로얄마일 베이커리 박스 등이 선물로 주어진다.

유통업계도 즐거운 정월 대보름을 위해 함께한다. 먼저 국순당은 국순당이 새해 첫 보름날인 26일 '귀밝이술'로 온 가족의 건강을 기원하는 데 적합한 우리나라 전통주 '백세주'와 '예담'을 추천했다.

귀밝이술은 '정월 대보름날 아침 식사 전에 데우지 않은 찬 술을 마시면 정신이 나고, 귀가 더 밝아지며, 그 해 즐거운 소식을 듣는다'고 해서 생겨난 풍속이다. 귀밝이술은 남녀노소 온 가족이 마셨다. 다만 아이들은 입술에 술을 묻혀만 줬다. 귀밝이술을 마실 때 어른들은 '귀 밝아라, 눈 밝아라'라는 덕담을 한다.

롯데칠성음료도 귀밝이술로 '청하'를 소개했다. 청하는 1986년 등장과 함께 '청주는 따뜻한 술'이라는 통념을 뒤집고 차갑게 마시는 청주의 대명사가 된 만큼 차게 마시는 귀밝이 술로 적합하다. 냉각 여과장치를 이용해 제조돼 술 특유의 쓴맛과 알코올 냄새를 없애 아침 식전주로도 부담없이 마실 수 있다.

서울장수주식회사의 유자맛 막걸리 '달빛유자'는 노랗고 동그란 보름달이 그려진 라벨로 '정월 대보름템'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패키지에 유자의 싱그러움이 느껴지는 노란빛과 둥근달이 그려져 있어 현재 SNS에서 구매 후기와 인증샷 등을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마켓컬리에서는 나물과 오곡 찰밥, 대보름 기획 부럼 등을 '샛별배송'으로 받아볼 수 있다. 샛별배송은 밤 11시까지 주문하고 결제를 완료하면 다음 날 오전 7시 이전에 제품이 도착하는 마켓컬리의 배송 시스템이다. 나물은 말린 곤드레나물과 시래기나물, 건취나물로 구성돼 있고 오곡 찰밥은 국산 찹쌀과 적두, 기장, 차조, 수수 등이 들어 있다.

함소아제약은 25일 오후 7시30분부터 90분간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 카카오쇼핑라이브에서 '함소아 론칭 방송'을 진행한다. 정월 대보름을 맞아 '최대 73% 면역 히어로 함소아로 부럼깨기!'를 주제로 라이브 방송을 하며 최대 73%까지 함소아 제품을 할인받을 수 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