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버핏 오른팔 멍거 버크셔 부회장 "주식 버블 징조...비트코인 보유 안해"

공유
0

버핏 오른팔 멍거 버크셔 부회장 "주식 버블 징조...비트코인 보유 안해"

center
찰스 멍거 버크셔 해서웨이 부회장. 사진=로이터
버크셔 해서웨이 부회장이자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회장의 오른팔 역할을 해온 찰리 멍거(97)는 24일(현지시간) 일부 투기적 투자가 반영돼 주식시장에 버블의 징후가 보인다고 경고했다.

로이터통신와 CNBC보도에 따르면 데일리저널의 회장인 멍거는 이날 데일리저널 연례 주주총회에서 비디오게임업체 게임스톱의 최근 폭등을 예를 들면서 경마에 도박하는 듯한 투기행동이 주가상승을 주도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주식 투기를 부추기는 듯한 풍조는 정말로 어리석다. 주가가 상승했다는 이유만으로 사재기를 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투자행위”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의 주식시세가 1990년대 후반의 하이테크 버블과 같은 운명을 걷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생각한다. 끔직하게 끝나겠지만 언제 찾아올지 알 수 없다”고 대답했다.

멍거 부회장은 '바트코인이 5만 달러를 찍는 것과 테슬라의 시가총액이 1조 달러에 이르는 것 중 어느 것이 더 미친 짓이냐'는 물에 "사무엘 존슨(영국의 시인 겸 평론가) 비슷한 질문을 받고 가진 똑 같은 어려움이 있다"면서 "존슨은 벼룩과 이의 서열을 정할 수가 없다고 말했는데 나도 이런 선택들에 같은 식으로 생각한다. 어느게 더 나쁜지 모른다"고 답했다.
테슬라 주가는 지난해 743% 상승했는데 올들어서는 약 3% 내렸다. 시가총액은 약 6890억 달러다. 비트코인은 지난 몇 주 동안 상승해 5만 달러에 이르렀고 테슬라는 15억 달러어치를 샀다고 발표했다.

멍거는 '금융의 최대 위협요인이 무엇이며 그것이 비트코인이냐 아니면 애플페이나 스퀘어와 같은 전자지갑이냐'는 질문에 “비트코인은 변동성이 너무 커 세계의 교환수단으로 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멍거는 "비트코인은 변동성이 너무 커 교환수단으로 쓰일 수 없다"면서 "그것은 진짜로 금의 인공대체물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나는 금을 사지 않기 때문에 비트코인도 사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는 다른 사람들도 자기를 따를 것을 권했다.멍거 부회장은 "비트코인은 극작가 오스카 와일드의 여우사냥 비유를 생각나게 한다"고 말했다.

아일랜드 출신의 영국 귀화 극작가인 오스카 와일드는 여우 사냥을 가리켜 '피의 스포츠'라고 비난했다 오스카 와일드는 여우사냥을 말할 수 없이 나쁜 사람들이 먹을 없는 것을 쫓는 일이라고 혹평했다.

버크셔 해서웨이는 오는 27일 지난해 4분기 실적을 공개할 예정이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