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ESG 대응 가장 잘하는 국내기업은 SK

공유
0

ESG 대응 가장 잘하는 국내기업은 SK

center
자료=전경련

최근 재계 화두로 떠오른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중 환경, 특히 기후변화와 탄소배출 대응이 중시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반도체·이차전지 등이 ESG 확산 수혜를 받을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국내에선 SK가 ESG 경영을 가장 잘한 기업으로 평가받았다.

25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15개 증권회사 리서치센터장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ESG 중 가장 중요하다고 여기는 지표를 묻는 말에 60%가 환경(E)을 꼽았다.

사회(S) 26.7%, 지배구조(G) 13.3%였다.
세부적으로는 기후변화나 탄소배출이 가장 중요하다는 응답이 26.7%, 지배구조 17.8%, 인적자원관리 13.3%, 기업행동 11.1%, 청정기술·재생에너지 11.1% 등이었다.

ESG 확산으로 투자 유치와 수출에 가장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산업은 석유제품 28.9%, 석유화학 26.7%, 철강 26.7% 등이었다.

가장 전망이 밝은 산업은 28.9%가 반도체를 꼽았고 이차전지 26.7%, 자동차 11.1%, 바이오 11.1% 등의 순이었다.

국내기업의 ESG 대응 수준에 대해서는 선진국을 10점으로 했을 때 대기업 7점, 중견기업 5점, 중소기업 4점 순이라고 응답했다.

ESG 대응을 잘하는 해외 기업은 마이크로소프트와 테슬라와 애플, 파타고니아가 꼽혔다.

국내기업에서는 SK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LG화학, 삼성전자, KB금융 순이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