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폭스콘, 피스커 하청업체로 전기차 시장 진출

공유
0

폭스콘, 피스커 하청업체로 전기차 시장 진출

center
폭스콘이 스마트폰에 이어 전기차 하청 업체로 전기차 시장에 진출한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애플에 아이폰 등을 공급하는 대만 전자업체 폭스콘(홍하이 정밀)이 전기차 진출을 선언했다. 미국 전기차 업체 피스커와 협력해 전기차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다만 애플 하청업체 폭스콘은 이번에도 주체가 아니어서 피스커의 전기차를 대신 생산하는 하청업체 역할을 하게 된다.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피스커는 24일(현지시간) 애플 공급업체인 폭스콘과 협력해 2023년 후반부터 전기차를 연간 25만대 이상 생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른바 '프로젝트 페어(PEAR·Personal Electric Automotive Revolution; 개인 전기차 혁명)'로 이름 붙은 양사간 협력이다.

피스커와 폭스콘은 합의에 따라 북미시장과 유럽, 중국, 인도 등을 포함해 전세계 시장에 전기차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피스커는 밝혔다.

오는 2024년 전기차 출시를 목표로 애플이 협력사 탐색 과정이 계속해서 삐걱 거리는 가운데 애플 하청업체인 폭스콘이 애플을 제치고 먼저 전기차 시장에 진출하게 됐음을 뜻한다.

애플은 최근 현대기아차, 일본 미쓰비시 등과 협력을 추진했지만 '하청업체'로 전락하는 것에 대한 거부감으로 선뜻 애플 자동차를 대신 생산하겠다는 업체는 없었다.

반면 폭스콘은 전기차 진출에 관심을 보인지 1년 여만에 실질적인 협력사를 찾아냈다.
중국 전기차 업체 바이톤, 정통 자동차 업체 저장 지리 홀딩그룹, 이탈리아·미국·프랑스 합작사 스텔란티스 산하의 피아트 크라이슬러와 협력을 발표한 바 있다.

폭스콘은 자체 전기차 개발을 주도하는 것은 아니다.

피스커 전기차를 하청생산하는 것을 계기로 전기차에 부품과 서비스를 공급하는 업체로 자리잡는 것을 노리고 있다.

류영웨이 폭스콘 회장은 지난해 10월 2025~2027년 전세계 전기차 10%에 부품이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힌 바 있다.

피스커 최고경영자(CEO) 헨릭 피스커도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폭스콘은 그저 피스커의 전기차 개발 과정에서 하청업체 가운데 하나로 참여하는 것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피스커 CEO는 올 2분기 중 최종합의를 거쳐 약 7년간 계약을 유지하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양사간 협력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다.

그는 자사의 전기차가 "완전히 다르고" 미래에서 온 것 같은 초현실적이며, 가격 역시 '취득 가능한' 비싸지 않은 수준이 될 것임을 강조했다.

피스커는 이어 당초 2025년에 출시하기로 했던 전기차 4종 가운데 1종을 2023년 4분기에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FRA 리서치의 개럿 넬슨 애널리스트는 "상당수 자동차 부품업체들과 제조사들이 글로벌 전기차 시장 앞에 놓인 이 폭발적인 성장에서 파이 한 조각을 갖기 위해 앞다퉈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애플을 비롯해 자동차 업종에 문외한인 기술업체들이 속속 전기차 시장 진출을 선언하면서 기존 자동차 업체들은 앞으로 자동차 시장의 흐름을 이끌게 될 전기차 시장에서 뒤처질 가능성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