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바클레이즈 "레딧 토론방과 테슬라 주가 상관관계"

공유
0

바클레이즈 "레딧 토론방과 테슬라 주가 상관관계"

center
테슬라 주식과 월스트리트베츠 토론방의 상관관계가 높다고 바클레이스가 밝혔다. 사진 = 로이터
바클레이스 애널리스트들은 테슬라의 주식 동향과 미국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의 토론방 '월스트리트베츠'는 미묘할 수 있지만 특정한 연결고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스웨기스탁스닷컴(SwaggyStocks.com)에 따르면 24일 기준 월스트리트베츠에서 테슬라는 두번째(2,228번)로 많이 언급된 기업이다. 가장 많이 논의된 종목은 SPDR S&P 500 ETF 트러스트로 알려졌다.

기즈모도는 "게임스탑의 숏스퀴즈 현상처럼 테슬라 주식 또한 레딧 투자자들이 포럼에서 인용하는 빈도와 높은 상관관계가 있다"면서 "많은 테슬라 투자자들은 회사와 관련된 모든 좋지 않은 뉴스를 공매도 세력들이 가져온 결과로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즈모도는 "소셜 미디어 레딧의 월스트리트 베츠를 주축으로 일어난 '밈 투자'가 회사의 실제 재무 지표, 펀더멘털, 밸류에이션보다 주가에 더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사실을 배웠다"고 보도했다.
23일까지 미국 주식시장에서 4거래일 연속 하락해 698.84달러로 마감한 테슬라 주가는 24일 오후 1시 44분(한국시간 오전 4시 44분) 4.94% 오른 733.33달러를 기록했다.

883달러(1월26일 종가기준)까지 올랐던 주가가 한 달여 만에 16%가량 떨어졌을 뿐 아니라, 어제와 오늘 장중 지난해 마지막 가격(705.67달러)보다 밑으로 내려가기도 했다.

테슬라 주가 하락세에 영향을 미친 주요 요인 중 하나는 비트코인이다. 지난 8일 테슬라는 15억달러(한화 1조6670억원)어치의 비트코인을 매입했다고 밝힌 바 있는데, 이는 테슬라 현금 보유액의 약 8% 수준이다.

이후 비트코인 가격은 랠리를 펼쳤지만 지난 20일 머스크 CEO가 트위터에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가격이 높아 보인다"고 한 뒤 공교롭게도 가격은 떨어졌다. 한때 5만7400달러까지 치솟았던 비트코인 가격은 22일 장중 17% 폭락해 4만7000달러까지 내려갔고 현재는 4만 9000달러선에서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대니얼 아이브스 웨드부시 애널리스트는 "투자자들은 머스크(테슬라)와 비트코인을 묶어서 보고 있다"면서 "테슬라가 비트코인 투자로 (한때) 수십억달러 수익을 거뒀지만 이번주 상황을 보면 위험도 가중됐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꼬집었다.


김수아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suakimm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