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전북은행, '탈석탄 금융' 전격 선언

공유
0

전북은행, '탈석탄 금융' 전격 선언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관련 회사 신규 PF 및 채권 인수 중단

center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이 기후변화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탈석탄 금융' 동참을 선언했다. 사진=JB금융그룹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이 기후변화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탈석탄 금융' 동참을 선언했다.

24일 전북은행에 따르면 이번 탈석탄 금융 선언식에는 서한국 수석 부행장을 비롯한 전북은행 전 임원과 본부 부서장이 참석해 친환경 금융 서비스를 위한 행보에 역사적 첫발을 내디뎠다.

현재 기후변화 위기 요인 중 하나인 석탄화력발전소는 석탄 특유의 높은 탄소 집약도로 인해 국가 이산화탄소 배출량과 초미세 먼지 배출량 증가의 가장 큰 대기오염원으로 지목 중인 상황이다.
전북은행은 탈석탄 금융 선언을 통해 2016년 11월 지구 평균 온도 상승 폭을 1.5도 이하로 제한하고자 발효된 '파리기후변화 협약'의 전 세계적 노력을 지지하고 적극적으로 동참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관련 회사의 프로젝트 파이낸싱과 신규 대출 중단, 관련 사업의 채권 인수 중단에 나선다.

이를 시작으로 환경을 가장 먼저 생각하는 책임 있는 금융서비스 제공을 통해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주도 및 신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금융 관련 투자를 지속해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전북은행 관계자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 기후변화에 대한 선제 대응 및 친환경 금융 추진에 대한 강력한 실천 의지의 뜻을 모아 탈석탄 금융 선언을 공표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