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전자, 베트남 빈그룹과 스마트폰 사업부 매각협상 불발

공유
4

LG전자, 베트남 빈그룹과 스마트폰 사업부 매각협상 불발

center
LG전자와 베트남 빈그룹(Vingroup)간 스마트폰사업부(MC) 인수 협상이 결렬됐다. 가격차를 좁히지 못한 것이 결정적인 이유로 확인됐다.

24일(현지시간) 배트남 현지매체 Vn익스프레스 등에 따르면 시장 소식통을 인용해 LG전자는 빈그룹이 제안한 인수가가 예상보다 낮아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전했다.
인터뷰에 응한 관계자는 “가격차가 너무 커 합의에 실패했고 더 이상의 협상은 없을 것”이라며 “LG는 올해 새로운 인수자를 찾을 것이며, 또한 베트남과 브라질에 있는 스마트폰 생산라인은 가전제품 생산라인으로 전환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현재 모바일 기술 및 제품 디자인에 대한 지적재산권을 유지하면서 스마트폰 제조공장을 인수할 수 있는 파트너를 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 최대 민간기업인 빈그룹은 앞서 지난달 20일 LG전자가 스마트폰사업부 철수 방침을 밝힌 후 가장 유력한 인수후보로 거론됐다. LG전자의 스마트폰 공장이 북부 하이퐁시(Hai Phong)에서 가동되고 있기 때문에 빈그룹이 최적의 인수조건을 갖춘 것으로 평가되기도 했다.


응웬 티 홍 행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통신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