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란 "한국 내 동결자산 사용 방안 합의, 10억 달러 돌려받을 것"

공유
0

이란 "한국 내 동결자산 사용 방안 합의, 10억 달러 돌려받을 것"

케미호 선박·선장 석방 이뤄질 가능성



center
압돌나세르 헴마티 이란 중앙은행 총재가 지난 22일 유정현 이란 주재 한국대사를 만나 회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란 정부가 한국에서 동결된 자금 중 약 10억 달러(약 1조1000억원)를 돌려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2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알리 라비에이 이란 정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국이 미국의 제재로 자국 은행에서 출금이 동결된 우리 자산을 풀어주는 데 동의했다”며 “첫 번째 조치로 우리는 이란 중앙은행의 자산 10억 달러를 돌려받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날 압돌나세르 헴마티 이란 중앙은행 총재가 유정현 주이란대사를 만나고, 한국 내 동결자산 사용 방안에 합의했다고 밝힌 지 하루 만에 구체적인 동결 해제 자금의 규모가 나온 것이다.

양측의 합의가 이행되면 한국 화학 운반선 ‘한국케미’호 나포의 실질적 원인으로 지목된 이란 동결자산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이란에 억류중인 한국케미호와 선장의 석방도 기대해볼 수 있게 됐다.

앞서 이란 국영 IRNA통신은 전날 이란 중앙은행 총재가 유정현 대사와 만나 한국 내 동결자산 이전·활용 방안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우리 외교부 최영삼 대변인도 23일 브리핑에서 “이란이 우리의 제안에 대해서 동의 의사를 표명하며 양측에서 기본적 의견 접근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