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명소노·야놀자, 호텔&리조트 위탁운영 위해 '맞손'

공유
0

대명소노·야놀자, 호텔&리조트 위탁운영 위해 '맞손'

MOU 체결하고 협업조직 구성 추진

center
유태완 대명소노그룹 부사장(오른쪽)과 김종윤 야놀자 부문 대표가 호텔&리조트 위탁운영과 관련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명소노그룹·야놀자
대명소노그룹과 야놀자가 국내외 호텔&리조트 위탁운영 사업을 위해 손을 잡았다.

대명소노그룹과 야놀자는 지난 22일 서울 강남구 야놀자 본사에서 호텔&리조트 위탁운영 사업 확장과 호스피탈리티(Hospitality) 솔루션 공급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대명소노그룹은 42년의 경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호텔&리조트 사업의 콘셉트 개발부터 설계, 시공, 운영까지를 원스톱으로 총괄하는 호스피탈리티 전문기업이다. 국내 최다인 1만 개 이상의 객실과 국내외 프리미엄급 여행을 자유롭게 향유할 수 있는 45만 명 이상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

야놀자는 전 세계 170여 개 국가 2만 6000여 개 고객사에 서비스를 제공 중인 글로벌 1위 클라우드 기반 호스피탈리티 솔루션 기업이다. 2017년부터 여가산업에 적용 가능한 'SaaS 플랫폼'을 개발해 공급하고 있으며 호텔 자산관리 시스템 기업들을 인수해 원천기술을 확보했다. 올해는 세계 최초의 완전 통합된 호텔 자동화 솔루션 '와이플럭스(Y FLUX)'를 글로벌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이들은 MOU 체결에 따라 위탁운영 확대를 위한 협업 조직을 구성해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친한다는 계획이다. 대명소노그룹의 호텔&리조트 운영 노하우에 야놀자의 솔루션과 네트워크를 더해 글로벌 호텔&리조트 위탁운영 전문기업으로 발돋움하겠다는 구상이다.

앞으로 대명소노그룹은 야놀자의 솔루션 도입 업체들을 대상으로 효율적인 운영을 지원하고, 야놀자는 대명소노그룹이 운영하는 호텔&리조트에 와이플럭스 등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을 공급한다. 양측은 브랜드 시너지 효과 창출과 네트워크 역량 강화를 기대하고 있다.

서준혁 대명소노그룹 대표는 "대명소노그룹은 위탁경영을 핵심 사업 가운데 하나로 적극 추진하고 있다"면서 "이번 MOU가 진정한 글로벌 호스피탈리티 전문기업으로 도약하는 데 성공적인 발판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김종윤 야놀자 부문 대표는 "야놀자의 혁신적인 기술력에 대명소노그룹의 풍부한 경험을 더해 시장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협력관계를 구축했다. 앞으로도 글로벌 1위 클라우드 기반 호스피탈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다양한 파트너사와 협력하며 업계의 디지털 전환을 이끌겠다"고 전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