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수자원공사, 중소기업·소상공인 상수도요금 한 달간 50~70% 감면

공유
0

수자원공사, 중소기업·소상공인 상수도요금 한 달간 50~70% 감면

전국 131개 지자체 관할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댐용수·상수도요금 50% 감면
수자원공사가 직접 용수 공급하는 중소기업·소상공인 1100여 곳엔 70% 감면

center
한국수자원공사 본사 전경. 사진=한국수자원공사
한국수자원공사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한 달간 수도요금 50~70%를 감면해 준다.

수자원공사는 이러한 내용의 수도요금 감면정책을 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우선, 수자원공사는 댐용수 또는 광역상수도를 공급받는 전국 131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요금감면을 진행한다.

지자체가 먼저 관할 중소기업·소상공인에게 수도요금을 감면해 주고, 감면 액수만큼을 수자원공사에 신청하면, 수자원공사가 해당 금액을 감면해 주는 방식이다.
요금감면 기간은 지자체가 관할 중소기업·소상공인에게 수도요금을 감면해 준 기간 중 1개월분이다.

감면금액은 댐용수·광역상수도의 사용물량과 사용비율을 감안해 사용요금의 50%로 정한다.

또한 수자원공사는 댐용수·광역상수도를 직접 공급하는 중소기업·소상공인 1100여곳에도 올해 2월 요금의 70%를 감면해 준다.

앞서 수자원공사는 지난해 특별재난지역 등 전국 지자체 74곳과 중소기업 1040곳에 수도요금 57억 원을 감면해 줬다.

수자원공사는 이번 요금감면 대상을 2월 사용량 1000t 미만인 곳으로 선정, 지난해 감면기준이었던 월 사용량 500t보다 기준을 완화해 수혜대상을 확대했다.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요금 감면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경제적 어려움 극복과 지자체의 재정부담 완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