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홍익표, "4차 재난지원금 규모 20조 전후"

공유
0

홍익표, "4차 재난지원금 규모 20조 전후"

center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의장은 23일 4차 재난지원금의 규모와 관련, "20조 원 전후한 숫자가 되지 않을까 싶다"며 "기정예산까지 반영하는 것이므로 실제 추경 규모는 그보다 작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홍 정책위의장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 "빠르면 내일 오전이나 늦으면 내일 오후 늦게 결론이 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금과 관련해서는 "영업 제한이나 금지됐던 분, 매출이 상당히 줄어든 업종을 중심으로 3차 재난지원금 때보다는 대상을 좀 많이 늘렸다"며 "기준도 조금 상향하려고 하고 있다"고 했다.

또 일반업종의 지원 기준선을 연 매출 '4억 원 이하'에서 '10억 원 이하'로 올리는 것과, 서비스업 지원 기준을 근로자 수 '5인 미만'에서 늘리는 방안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정책위의장은 이번 재난지원금에 ▲특수고용, 프리랜서, 플랫폼 노동자 대상 지원금 ▲일자리 안정 예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예산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홍 정책위의장은 "백신 무료 접종을 포함해 치료제까지도 무료로 접종할 예정이기 때문에 이런 등등을 반영한 추가적인 예산 편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소득하위 40%에 지원금을 일괄 지급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이디어 차원에서 논의가 있을 수 있는데 아직 확정된 내용은 아니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