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부, 4년내 '반값 전기차 시대' 연다

공유
3

정부, 4년내 '반값 전기차 시대' 연다

정부, 전용 플랫폼·부품·소재 국산화 추진
전기차 부품사 집중 육성해 경쟁력 강화
'배터리 리스' 확대로 가격 장벽 낮추기로

center
정세균 국무총리(왼쪽)가 18일 경기 화성시 현대차·기아 남양연구소를 방문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오른쪽)과 함께 '아이오닉 5'를 시승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정부가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 가격을 1000만 원 이상 낮춰 '반값 전기차' 시대를 연다.

이에 따라 전기차 전용 플랫폼 개발과 부품·소재 국산화를 지원하고 현대자동차를 비롯한 관련 기업이 추진하는 '배터리 리스(대여)' 사업을 확대한다.

정부는 23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을 심의·의결했다. 이날 확정된 기본계획은 친환경차 보급과 수출을 확대해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고 친환경차 산업을 육성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정부가 오는 2025년까지 달성하겠다고 제시한 친환경차 보급 대수는 283만 대다. 이는 현재 국내 자동차 등록 대수(2300만 대)의 10%가 넘는 수준이다.

핵심 열쇠는 전기차 대중화다. 정부는 전기차 구매 장벽인 높은 초기 비용과 충전 시설 부족 문제를 향후 5년간 집중 개선할 방침이다.

관심은 '반값 전기차'에 쏠린다. 현재 시중에서 판매되는 전기차 가격은 4000만~6000만 원대로 비슷한 크기, 사양의 내연기관차보다 두 배 이상 비싸다.
전기차 가격이 워낙 비싼 탓에 지난해 9월 미국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가 '2000만 원대 전기차' 출시를 언급하자 전 세계 관심을 불러모았다. 테슬라는 당시 "배터리팩 생산 비용을 대폭 낮춰 2만 5000달러(약 2800만 원)짜리 전기차를 내놓겠다"라고 발표했다.

정부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과 부품·소재 국산화를 통해 판매 가격을 1000만 원 이상 내리기로 했다. 정부는 또 2025년까지 500개, 2030년까지 1000개 부품사가 친환경차 부품 제조사로 전환하도록 지원한다.

이와 관련해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18일 경기 화성시 현대차·기아 남양연구소를 방문해 "친환경차가 성능이나 가격 면에서 경쟁력을 갖도록 전용 플랫폼 연구개발(R&D), 부품 국산화에 필요한 지원을 확대하겠다"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또한 "2000억 원 규모 미래차 뉴딜펀드를 조성해 1차, 2차 협력사 사업 재편을 지원하는 등 친환경차 산업 생태계로 전환하는데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완성차 업계 관계자는 "현재 판매되는 대다수 전기차는 내연기관차 플랫폼에 모터와 배터리를 끼워맞춰 소량 생산돼 제조 원가가 높은 구조"라며 "전용 플랫폼과 부품을 토대로 대량 생산이 이뤄지면 전기차 가격이 낮아질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내연기관차 중심으로 구축된 자동차 산업 생태계 전반을 전기차 체제에 맞게 전환하도록 정부가 구체적이고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배터리를 빌려 쓰는 '배터리 리스(대여)' 사업도 전기차 구매 비용을 낮추는 방안이다. 차량 가격의 30~40% 수준인 배터리 값을 빼면 보조금 지원 없이도 반값 전기차 실현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이 방안을 택시와 버스 등 영업용 자동차에 우선 도입한 뒤 일반 자가용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