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사노피-GSK, 코로나19 백신 2상 임상 시작

공유
0

사노피-GSK, 코로나19 백신 2상 임상 시작

"올해 4분기 출시목표"

center
GSK와 사노피는 코로나19 백신 2상의 임상을 시작한다고 2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사진 = 로이터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실패한 프랑스 제약기업 사노피와 영국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은 22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2상 임상 시험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번 임상 시험은 미국, 온두라스, 파나마 등에서 18세 이상 성인 72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양사는 결과가 좋게 나온다면 올해 2분기에 3상 시험을 시작해 4분기에 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토마 트리옹프 사노피 부사장은 "최근 연구 결과가 좋게 나왔다"라면서 "우리의 백신 후보물질에 강력한 잠재력이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앞서 사노피와 GSK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은 50세 이상에서 충분한 면역 효과를 내지 못했다.

사노피는 계절성 독감 백신 제작에 사용하는 재조합 DNA 기술을, GSK는 면역반응을 강화하는 첨가물질을 각각 활용해 백신을 개발하고 있다.

사노피와 GSK는 아울러 전파력이 강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하는 백신 개발에도 시동을 걸었다고 밝혔다.

사노피는 자체 백신 개발과 동시에 올해 7월부터는 경쟁사인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하청 생산할 계획이다.


김수아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suakimm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