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2030세대, 탈모인구의 75%…탈모시장 '큰손' 등장

공유
0

중국 2030세대, 탈모인구의 75%…탈모시장 '큰손' 등장

center

중국에서 20~30대 젊은 탈모 인구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탈모 방지 관련제품 시장의 ‘큰손’으로 떠오르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청두지부가 22일 발간한 '중국 탈모산업의 현황 및 시사점'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인이 가장 걱정하는 건강 문제 7위에 탈모가 올랐다.

2019년 중국의 탈모 인구는 2억5000만 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80년대생이 38.5%, 90년대생 36.1%로 20~30대가 전체 탈모 인구의 74.6%를 차지했다.

모발이식 수술 환자도 90년대생이 57.4%로 가장 많았다.
중국인은 탈모 방지를 위해 생각도포·식이요법 등의 방법부터 탈모방지 샴푸·발모액·발모 물리치료 보조기·가발 등 제품 활용과 모발이식 수술까지 시도하고 있다.

중국인이 가장 애용하는 탈모방지 방법은 샴푸 사용이 69%로 가장 많고 식이요법 68%, 생강도포 49%, 바르는 발모액 41% 등으로 나타났다.

중국의 탈모방지 샴푸 시장 규모는 2013~2019년 연평균 13.4% 성장, 올해는 16억 위안을 넘을 전망이다. 중국에서 판매되는 탈모방지 샴푸에는 생강·하수오·측백엽 등 성분이 주로 포함되는데 우리나라 브랜드 '려’는 홍삼·황기·작약·목단피 등 한방재료를 사용, 인기를 끌고 있다.

가발과 모발이식 시장도 급성장 중이다.

중국의 가발시장 규모는 최근 5년간 27%씩 성장, 2019년 67억2500만 위안에 달했다. 생산 및 수출 면에서는 세계 1위다.

모발이식 시장도 2016년 이후 매년 38.3%씩 성장, 지난해 208억3000만 위안에 이른 것으로 추정됐다.

한 조사에 따르면 중국 탈모인구 중 16%가 모발이식을 받았고, 59%는 모발이식을 고민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무역협회는 "사회가 급격히 발전하면서 젊은이들 사이에서 스트레스로 인한 탈모현상이 큰 걱정거리가 됐고, 특히 탈모인구의 3분의1 이상을 차지하는 90년대생은 외모에 관심이 커 효능이 뛰어나다면 기꺼이 돈을 지출하는 가장 큰 소비자군"이라고 분석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