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크래프톤-인텔, 배그 이스포츠 공동 마케팅·기술협력 MOU 체결

공유
0

크래프톤-인텔, 배그 이스포츠 공동 마케팅·기술협력 MOU 체결

center
인텔 글로벌 게임 어카운트 매니저 한국 총괄 마승재 이사(왼쪽부터), 인텔 시니어 어플리케이션 엔지니어 하태동 상무, 인텔 아키텍처 그래픽 소프트웨어 그룹 아시아 클라이언트 어카운트 총괄 김준호 상무, 이민호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 총괄, 정영문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 사업개발 담당, 김우진 배틀그라운드 한국 이스포츠 팀장[사진=크래프톤]
크래프톤과 인텔이 기술협력 및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 공동 마케팅과 사업추진 협력을 추진한다.

크래프톤은 지난 18일 인텔과 크래프톤 펍지 스튜디오 사무실에서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MOU 체결식을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2018년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 대회 ‘펍지 글로벌 인비테이셔널(PGI)’의 단독 스폰서였던 인텔은 ‘펍지 글로벌 인비테이셔널.S(PGI.S)’에도 메인 스폰서 자격으로 참여한다. 또한, 해당 대회의 글로벌 마케팅에 협력할 계획이다.
양사는 배틀그라운드가 인텔 CPU와 그래픽 엔진이 탑재된 PC에서 최적의 게임 환경을 구현할 수 있도록 기술협력도 진행한다.

이민호 배틀그라운드 이스포츠 총괄은 “치열한 각축전이 벌어지는 이스포츠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인텔과 같은 글로벌 강자와의 협력이 필수”라며, “양사의 역량을 결합해 전에 없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텔 아키텍처 그래픽 소프트웨어 그룹 아시아 클라이언트 어카운트 총괄 김준호 상무는 “크래프톤과의 제휴를 계기로 인텔의 최신 플랫폼상에서 게이머들이 최상의 게이밍 경험을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협업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PGI.S는 2월 5일부터 역대 최장기간인 8주간 진행되는 배틀그라운드 글로벌 이스포츠 대회로, 350만 달러 이상의 총상금을 놓고 전 세계 32개 팀이 매주 경기를 펼치고 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