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희토류 올해 상반기 27%이상 늘려 최대 규모 생산

공유
0

중국, 희토류 올해 상반기 27%이상 늘려 최대 규모 생산

실제 생산여부는 불투명…중국정부, 미국 방산업체 수출규제 검토

center
중국의 희토류 생산지. 사진=로이터
중국 정부는 올해 상반기 희토류 생산계획량을 27% 이상 늘려 과거 최대 수준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로이터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라 희토류 공급부족에 대한 우려가 다소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세계 최대 희토류 생산국이다. 희토류는 전기자동차(EV), 가전, 군사기기 등에 이용되고 있다.

중국 공업정부화부와 자연자원부는 공동성명에서 이같은 생산계획량을 확대할 방침을 밝혔다.

올해 상반기의 희토류 채굴계획량은 지난해보다 27.2% 증가한 8만4000t이며 정련‧분리 계획량은 27.6% 늘어난 8만1000t이다.

시장조사업체 로스킬(Roskill)의 매니저 데이비드 메리만은 EV의 수요확대에 대응한 조치라고 분석했다.

일부 희토류는 수요확대와 중국이 수출을 제한한다라는 우려 때문에 수년만에 최고치로 올랐다.

로스킬의 메리만은 공급이 증가한다면 단기적으로 가격이 하락세로 반전하겠지만 생산규모를 늘려도 생산이 증가한다는 보장은 없다고 지적했다.

영국 파이낸셜 타임즈(FT)는 지난주 중국정부가 미국 방위산업체에 불가결한 희토류의 수출규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