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전, 지난해 영업익 4조 1천억...저유가 덕에 3년만에 흑자 전환

공유
0

한전, 지난해 영업익 4조 1천억...저유가 덕에 3년만에 흑자 전환

2020년 매출액 58조 6천억...매출액 6천억 줄었으나 전력구입비 6조 감소
전력공급비용 4700억 절감...경영효율화, 신재생 확대, ESG경영 강화할 것

center
한국전력 나주 본사 전경. 사진=한국전력
한국전력이 코로나19로 인한 저유가에 힙입어 지난해 3년만에 흑자로 돌아서는데 성공했다.

한전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58조 6000억 원, 영업이익 4조 1000억 원(잠정)을 기록했다고 19일 발표했다.

이는 저유가로 인한 연료가격 하락에 힘입은 것으로, 지난 2018년 2000억 원 적자, 2019년 1조 3000억 원 적자에서 3년 만에 흑자로 전환된 것이라고 한전은 설명했다.

지난해 한전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침체와 장마기간 장기화로 전력판매량이 전년대비 2.2% 줄어, 매출액이 전년도 59조 2000억 원에 비해 6000억 원 감소했다.

그러나 유가 등 연료가격 하락으로 발전자회사 연료비와 민간발전사 전력구입비가 6조 원이나 감소해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5조 4000억 원 증가했다.

자회사 연료비는 전년대비 3조 5000억 원 감소했고, 민간발전사로부터의 전력구입비는 구입량이 2.0% 증가했음에도 유가하락으로 2조 5000억 원 감소했다.

한전 관계자는 "유가 등 국제 연료가격은 5~6개월 시차를 두고 전력시장가격(계통한계가격)에 반영된다"며 "2019년 하반기 이후 국제 연료가격 하락과 수요감소 등으로 연료비와 전력구입비가 대폭 감소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한전의 영업실적은 원전 또는 석탄 이용률보다는 유가 등 국제 연료가격 변동에 더 크게 영향을 받고 있다"며 "그러나 올해부터 원가연계형 요금제 시행으로 연료비 변동분은 주기적으로 전기요금에 반영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전과 전력그룹사는 국제 연료가격 변동에 영향을 받는 연료비, 전력구입비와 별도로, 영업비용의 약 37%를 차지하는 설비관리비, 인건비 등 전력공급비용에 대한 절감 노력을 추진해 지난해 약 4700억 원의 비용절감 효과를 실현했다고 밝혔다.

또, 전력공급비용 절감과 함께 저금리 신규차입원 발굴, 차입금 관리 강화 등을 통해 이자비용도 전년대비 2.5%인 514억 원을 절감했다고 덧붙였다.

한전 관계자는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경영혁신위원회를 통해 한전과 전력그룹사 전체의 전력공급비용 절감노력 집행실적 점검을 체계화할 계획"이라며 "신재생 확대, 전력망 투자, 친환경 해외사업 개발, ESG 경영 확대에도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