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코로나 벗어날 상황 되면 국민 위로 지원금 검토"

공유
0

문 대통령, "코로나 벗어날 상황 되면 국민 위로 지원금 검토"

center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코로나에서 벗어날 상황이 되면 국민 위로 지원금, 국민사기진작용 지원금 지급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초청한 오찬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대변인이 밝혔다.

강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이 '경기진작용 지원금'을 거론하자, 문 대통령은 온 국민이 '으쌰으쌰' 힘을 내자는 차원에서 국민을 위로하고 동시에 소비도 진작시키는 목적의 지원금을 강조한 것"이라고 했다.

앞서 이 대표는 간담회에서 "3월중에 재난지원금 지급이 시작되도록 속도를 내겠다"면서 "코로나가 진정되면 국민 위로와 소비 진작을 위한 지원도 필요하다는 말씀을 아울러 올린다"고 말한 바 있는데, 이에 문 대통령이 화답한 모양새다.

또 문 대통령은 이번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 "당·정·청 간 최대한 사각지대를 줄일 수 있도록 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특히 맞춤형 재난지원금 소득과 비교해서 지원되어야 하는데 소득에 대한 파악이 안 되어서 그동안 일률적으로 지급했다"며 "앞으로 소득 파악 시스템을 마련하는 데에도 당·정·청이 노력 기울여야 한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